2021 한국 문학의 얼굴들 최은영·정현우·김초엽 선정

알라딘, 문학 분야 독자 대상으로 ‘2021 한국 문학의 얼굴들’ 투표 진행

출처: 알라딘
2021-12-22 09:30
  • 2021 한국 문학의 얼굴들로 선정된 최은영, 정현우, 김초엽

    2021 한국 문학의 얼굴들로 선정된 최은영, 정현우, 김초엽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12월 22일 -- 인터넷 서점 알라딘은 문학 분야 독자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2021 한국 문학의 얼굴들’ 투표에서 최은영, 정현우, 김초엽 작가가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진행된 ‘한국 문학의 얼굴들’ 투표는 독자가 직접 2021년을 대표한다고 생각하는 소설과 시집을 선정하는 행사로, 2020년 11월부터 2021년 10월까지 출간된 한국 소설과 한국 시에 투표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그 결과 한국 소설 분야에서는 소설가 최은영의 ‘밝은 밤’(최은영, 문학동네)이 득표율 6.9%로 가장 많은 독자들의 표를 얻었다. 그 외에도 ‘지구끝의 온실’(김초엽, 자이언트북스), ‘그래도, 아직은 봄밤’(황시운, 교유서가), ‘빨간 치마를 입은 아이’(이경란, 강), ‘방금 떠나온 세계’(김초엽, 한겨레출판) 등이 많은 독자의 지지를 얻어 각각 2~5위를 차지했다.

한국 시 분야에서는 시인 정현우의 ‘나는 천사에게 말을 배웠지’(정현우, 창비)가 12.1%로 가장 높은 지지를 얻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 외에도 ‘봄밤이 끝나가요, 때마침 시는 너무 짧고요’(최지은, 창비), ‘무한한 밤 홀로 미러볼 켜네’(서윤후, 문학동네), ‘고양이 게스트하우스 한국어’(권창섭, 창비), ‘재와 사랑의 미래’(김연덕, 민음사) 등의 시집이 각각 2~5위에 올랐다.

한 편 올 해 ‘지구 끝의 온실’, ‘방금 떠나온 세계’, ‘행성어 서점’ 등 총 3권을 출간한 김초엽 작가는 여러 작품을 합산해 총 7.9%의 득표율을 보여 작가 기준 최다 득표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투표는 11월 18일부터 12월 16일까지 1개월간 진행됐으며, 알라딘 독자 3만5357명이 투표에 참여했다.

2021 한국문학의 얼굴들 안내 홈페이지: https://www.aladin.co.kr/events/wevent.aspx?EventI...

웹사이트: http://www.aladin.co.kr

언론 연락처

알라딘
마케팅팀
조선아
02-6913-2520
이메일 보내기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이 작성한 것입니다. 미디어는 이 자료를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