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라이프, 코리안리와 5000억원 규모 공동 재보험 MOU 체결

2021-12-27 11:18
  • 왼쪽부터 코리안리재보험 원종규 사장과 신한라이프 성대규 사장이 공동재보험 거래 협정 체결한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코리안리재보험 원종규 사장과 신한라이프 성대규 사장이 공동재보험 거래 협정 체결한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12월 27일 -- 신한라이프(대표이사 사장 성대규)는 23일 코리안리재보험(사장 원종규)과 최대 5000억원 규모의 공동 재보험 거래를 위한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공동 재보험은 위험 보험료 외에 저축 보험료 등의 일부도 재보험사에 출재해 금리 위험 등 다른 위험도 함께 이전하는 것으로, 글로벌 보험 시장에서 활성화한 보험 부채 구조 조정 방식의 하나다.

신한라이프는 그동안 자산 부채 종합 관리(ALM) 수단의 하나로 공동 재보험 도입을 검토해왔으며, 1년간 복수의 재보험사를 대상으로 한 경쟁입찰을 통해 코리안리를 우선 협상 대상자로 선정하고 세부 거래 조건에 대한 협의를 진행해 왔다. 두 회사는 계약 특성 분석을 거쳐 2300억원 규모의 준비금에 대한 1차 공동 재보험 출재 조건에 합의한 상태로, 2022년 1월 초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신한라이프는 이번 거래로 보유한 고금리 확정형 종신 보험의 일부를 코리안리에 공동 재보험 형태로 출재하며, 이를 통해 해당 보험 상품의 금리 위험을 포함한 모든 위험을 재보험으로 관리할 수 있게 됐다. 이를 통해 신한라이프는 ALM 측면에서 더 효과적으로 금리 리스크를 관리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고, 궁극적으로는 더 유연한 자산 운용 전략의 실행 및 ROE 개선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다만 이러한 공동재보험 거래 후에도 보험 계약 관리와 같은 고객 서비스 등 원보험 계약의 유지 및 관리는 변화 없이 유지된다.

신한라이프 성대규 대표는 “신한라이프는 따로 자본 관리 전담 조직을 회사에 설치해 자본 관리 측면에 여러 기술적 역량을 선도적으로 확보하고자 하고 있다”며 “업계 최고 수준의 자본력을 유지하기 위해 앞으로 공동 재보험 등 다양한 방안을 꾸준히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웹사이트: http://www.shinhanlife.co.kr

언론 연락처

신한라이프
홍보팀
류지훈 차장
02-3455-5567
이메일 보내기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이 작성한 것입니다. 미디어는 이 자료를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