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라커넥트, 전력 중개 첫 정산 시작… 태양광 발전 사업자 최대 230만원 수익 확보

출처: 엔라이튼
2022-01-05 09:50
  • 에너지 IT 플랫폼 솔라커넥트가 ‘2021년 전력거래소 전력 중개 발전량 예측 제도’에 참여한 발전 사업자 대상으로 첫 수익 정산을 시작했다

    에너지 IT 플랫폼 솔라커넥트가 ‘2021년 전력거래소 전력 중개 발전량 예측 제도’에 참여한 발전 사업자 대상으로 첫 수익 정산을 시작했다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01월 05일 -- 에너지 IT 플랫폼 솔라커넥트(대표 이영호)는 ‘2021년 전력거래소 전력 중개 발전량 예측 제도’에 참여한 발전 사업자 대상으로 첫 수익 정산을 시작했다고 5일 밝혔다.

2021년 10월 1일에 시행된 전력 중개 발전량 예측 제도는 20MW 이하 설비 용량을 보유한 신재생 에너지 발전 사업자가 전력 중개 사업자를 통해 전날 발전량 예측치를 제출하고 당일 오차율(8%) 안에 이행하면 정산금을 받는 것으로, 신재생 에너지 확대에 따른 출력 변동성에 대응하기 위한 제도다. 설비 용량 20MW 초과 단일 발전소는 개별 자원으로 직접 참여 혹은 위탁할 수 있다.

솔라커넥트는 전력 중개 사업자로서 지난해 10월 전국에 분산된 발전소 자원을 하나의 집합 자원으로 구성해 발전량 예측값을 전력거래소에 제출했다. 최종적으로 오차율 내 이행을 충족하면서 전력거래소에서 정산금 인센티브를 받아 kWh당 2원에 해당하는 수익을 발전소 사업자에게 배분하였다. 빠른 수익 정산이 가능했던 건 ‘전력거래소 재생 에너지 발전량 예측 제도 실증 사업’에 공식 합격해 참여 및 정산의 우선 자격을 부여받았기 때문이다.

전력 중개 정산금 규모를 결정짓는 것은 크게 발전소의 발전량 규모와 전력 중개 사업자의 예측 기술력이다. 가장 많은 정산금을 받는 발전소는 전라도 지역의 한 발전소로 설비 용량 900kW급에 평균 발전 시간 4.06시간, 약 13만kW의 발전량(2021년 10월 기준)을 기록한 곳이며, 평년 기온 유지 시 연간 230만원가량의 추가 수익을 받는다. 솔라커넥트의 정교한 발전량 예측 기술력과 발전 사업자의 꾸준한 관리로 최상의 발전량을 이룬 결과다.

솔라커넥트 이영호 대표는 “새해 첫 소식을 전력 중개 서비스로 포문을 연 것 같아 의미 있게 생각한다”며 “발전량 예측 기술력도 중요하지만, 발전소의 높은 발전량을 유지하는 것도 중요한 만큼 앞으로 O&M 상품과 연계해 소규모 발전소 사업자가 더 많은 추가 수익을 실현할 수 있도록 힘을 보탤 것”이라고 말했다.

솔라커넥트 개요

솔라커넥트는 재생 에너지 발전 사업의 모든 밸류 체인에 걸친 통합 서비스를 제공하는 에너지 IT 플랫폼 기업이다. 특히 모바일 발전소 자산 관리 서비스 ‘발전왕’은 약 1.9GW의 태양광 발전소 빅데이터를 바탕으로 발전량 및 자산 비교 분석 서비스뿐만 아니라, 정교한 수익 예측 서비스를 제공해 어디서나 효율적인 발전소 관리가 가능하다. 이런 사업을 바탕으로 2020년 5월 에너지 스타트업으로 유일하게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글로벌 ICT 미래 유니콘 기업에 선정됐으며, 같은 해 11월 금융위원회·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심사한 ICT 분야 ‘혁신기업 국가대표 1000’에 선정돼 에너지 효율 향상 관련 IT 기술력과 혁신성을 인정받았다.

웹사이트: https://www.enlighten.kr/

언론 연락처

솔라커넥트
마케팅커뮤니케이션팀
박주희 매니저
02-6231-1424
이메일 보내기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이 작성한 것입니다. 미디어는 이 자료를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