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팩트피플스: 신중년의 온라인 명품 구매, 명품 자사 몰로 간다

업계 1위 머스트, 트렌비도 5060 앞에서는 주춤

2022-01-11 17:51
  • 에이풀의 ‘5060세대의 명품앱 리뷰 조사’ 결과

    에이풀의 ‘5060세대의 명품앱 리뷰 조사’ 결과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01월 11일 -- 시니어 소셜벤처 임팩트피플스(대표 신철호)가 5060세대 명품 앱 리뷰를 조사했다.

임팩트피플스가 에이풀(Aful)을 통해 2021년 12월 7일부터 21일까지 50세 이상 3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50세 이상 신중년의 명품 앱 이용률은 44.34%로 나타났다.

2021년에만 211%의 성장률을 기록한 명품 커머스 시장에서 신중년도 빠지지 않고 동참했다. 백화점 매장 오픈 전부터 줄을 서야 하는 ‘오픈런’이 당연해진 지금, 신중년도 온라인으로 발길을 돌린 것으로 예상된다.

신중년에게 명품을 구매할 때 중요하게 고려하는 요소를 묻는 질문(N=240, 복수 응답)에는 ‘브랜드’가 59.43%로 1위를 차지했다. ‘디자인’은 53.77%, ‘가격’은 40.57%가 그 뒤를 이었다.

이는 온라인 구매를 이용한 적이 있는 신중년에게 이용한 앱을 물었을 때 명품 브랜드의 자사 앱이 53.66%로 1위로 나타난 것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명품 2위를 기록한 ‘트렌비’(19.51%)와 3위 ‘머스트잇’(14.63%)의 이용자 후기에 따르면, 5060 신중년은 브랜드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만큼 가품에 대한 우려도 높았다. 온라인 구매 이용자들이 e커머스를 통해 명품을 구매하는 가장 큰 이유는 가격 경쟁력 때문이다. 하지만 5060세대의 경우 가격보다 브랜드 정품 여부가 더 큰 관심사이기 때문에 더 믿을 수 있는 명품 브랜드의 자사 앱을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명품 앱을 이용한 신중년(N=133)의 구매 만족도는 대체로 높은 편이었다. 앱을 이용한 명품 구매 만족도를 물었을 때 ‘매우 만족한다’는 23.91%, ‘만족한다’는 56.52%로 나타나며 과반수가 만족한다는 의사를 표현했다.

에이풀은 이 같은 조사 결과에 대해 “코로나19 이후 보복 소비의 하나로 명품 시장이 빠르게 성장했다. 이에 트렌비, 발란, 머스트잇 등 명품 온라인 커머스 시장도 급격히 성장했다. 이런 시장 흐름에 5060 신중년도 트렌드에 뒤처지지 않고 합류했으나, 명품 커머스 앱 이용률은 현저히 낮았다. 대신 정품이 보장된 브랜드의 자사 앱을 이용하는 경향이 뚜렷하게 나타났다”며 “이는 명품 구매를 할 때 브랜드를 중시하는 5060세대의 특성상 가품 논란을 피하기 위한 것으로 파악된다. 명품 커머스 앱이 소비 시장의 큰 손으로 지칭되는 5060 신중년을 앱 이용자로 편입하려면 정품에 대한 신뢰도를 쌓을 수 있도록 투명한 제품 매입 과정 개발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임팩트피플스의 에이풀 서비스는 국내 최초 5060세대 전문 라이프 스타일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해 신중년 타깃 기업을 위한 트랜드 진단 및 예측 자료 공유, 시니어 제품 리뷰 정보 제공, 시니어 온라인 일거리 개발 등 시니어 산업 발전을 돕는 플랫폼이다. 에이풀은 높은 구매력으로 여유로운 장밋빛 인생 2막을 시작한 50~69세 시니어(Senior)를 의미하는 신조어 A세대에서 따왔다.

임팩트피플스 개요

임팩트피플스는 유한킴벌리가 함께일하는 재단과 함께 시니어 일자리 창출과 비즈니스 기회 확장의 연계를 통해 초고령사회 문제를 선제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공유가치창출(CSV) 개념으로 추진한 시니어 일자리·비즈니스 플랫폼 기업이다. 기업, 단체 및 공공 영역 협력을 바탕으로 시니어 비즈니스와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게 목표다. 주요 사업으로는 △공공 기관 및 대기업 협력 시니어 일자리 창출 사업 △시니어 이커머스 사업 △시니어 패널과 연계된 시니어 전문 리서치 사업 등이 있으며 앞으로 5년간 시니어 일자리 1만 개 창출, 회원 30만 명 확보를 목표로 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aful.co.kr

언론 연락처

임팩트피플스
리서치사업부
고소영 연구원
02-2191-3725
이메일 보내기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이 작성한 것입니다. 미디어는 이 자료를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