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연구원, 한국지역경제학회와 공동 학술세미나 개최

2022-01-15 06:00
  • 충남연구원이 한국지역경제학회와 ‘코로나 시대의 충남 경제 활성화 방향과 전략’을 주제로 학술세미나를 개최했다

    충남연구원이 한국지역경제학회와 ‘코로나 시대의 충남 경제 활성화 방향과 전략’을 주제로 학술세미나를 개최했다

공주--(뉴스와이어) 2022년 01월 15일 -- 위드 코로나 시대 충남 경제 활성화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충남연구원(원장 유동훈)이 14일 한국지역경제학회(학회장 박종찬, 고려대 교수)와 연구원에서 ‘코로나 시대의 충남 경제 활성화 방향과 전략’을 주제로 학술세미나를 개최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세미나는 지역 경제 활성화 측면에서 코로나19가 충남 경제에 미친 영향을 평가하고, 위드 코로나 시대의 바람직한 충남 경제와 산업의 발전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발제에는 송부용 경남대 교수와 김양중 충남연구원 연구위원, 윤종철 고려대 박사가 참여했다.

송부용 교수는 “2020년 경남 지역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각종 현금성 재난지원금이 가장 큰 도움이 됐다는 응답이 63%로 가장 높았다”며 “소상공인 경영 개선을 위해 매출액 감소에 따른 차등 지원, 임대인-임차인의 상생 발전을 위한 임대료 정책, 고용 불안정 종사자 대상 고용보험 지원, 지역화폐 발행을 통한 내수 진작 등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김양중 연구위원은 “2015년을 기준으로 예측된 2020년도 충남 지역 제조업과 서비스업의 총 피해액은 각각 2조5354억원과 1조4791억원으로 추정됐다”며 “전체적으로는 피해 규모가 더 컸지만, 식료품 제조업, 운송장비 제조업, 의약품 제조업, 금융 및 보험업, 보건 및 사회복지 서비스업 등은 성장세였던 것으로 나타났다”고 분석했다.

윤종철 박사는 “코로나19 시대 충남의 경제 구조는 대외 요인에 많은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기 때문에 글로벌 요인 변화의 분석을 통한 장기적 발전 전략을 구상해야 한다”며 “특히 충남의 주력 수출 제품을 자국산으로 대체하려는 중국에 제대로 대응하려면 충남 핵심 산업의 공급망을 구성하는 기업들을 중국에서 불러들여 산업단지를 마련해주고 다양한 지원책도 제공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지는 토론에는 이웅호 경남과기대 교수, 강동희 군산대 교수, 안기돈 충남대 교수, 조현수 평택대 교수, 이근재 부산대 이근재 교수, 이인배 충남연구원 수석연구위원 등이 참여해 코로나19 시대 다양한 지역 경제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유동훈 충남연구원장은 “충남은 수출과 수입 등에 있어 대외 의존도가 높은 산업 구조로 돼 있기 때문에 앞으로 제2의 요소수 사태와 같은 상황에 직면할 가능성은 다분하다”며 “이번 한국지역경제학회와의 공동 학술세미나와 같은 건설적인 정책 대안 마련 사업들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유 원장은 활발한 학술 교류로 한국지역경제학회 발전에 힘을 쏟은 공을 인정받아 감사패를 받았다.

충남연구원 개요

충남연구원은 1995년 6월 충청남도와 16개 시·군이 충남의 발전과 도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공동 출연해 설립한 종합정책연구기관이다(현재 15개 시·군). 이에 연구원은 충청남도 및 시군의 중장기 발전 및 지역경제 진흥, 지방행정과 관련된 정책 과제의 체계적인 연구와 개발 등에 대한 전문적·체계적인 조사 분석, 연구 활동을 통해 각종 정책을 개발·제시하고 있다. 현재 ‘행복한 미래를 여는 충남연구원’을 새로운 비전으로 삼고 연구에 매진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s://www.cni.re.kr

언론 연락처

충남연구원
기획경영실
정봉희 홍보팀장
041-840-1192
이메일 보내기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이 작성한 것입니다. 미디어는 이 자료를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