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케이몰, 2021년 역대 최대 실적… 매출 2886억원·영업 이익 214억원 달성

출처: 오케이몰
2022-01-24 09:00
  • 오케이몰 2021 실적 총결산

    오케이몰 2021 실적 총결산

  • 오케이몰 최근 3년간 실적

    오케이몰 최근 3년간 실적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01월 24일 -- 명품 이커머스 오케이몰이 2021년 매출 2886억원, 영업 이익 214억원을 기록하며 17년 연속 성장을 이어갔다고 24일 밝혔다. 역대 최대 실적이다. 전년(2020년) 대비 매출은 27%, 영업 이익은 71% 증가한 수치다.

이는 외부 판매자 입점 없이 오롯이 오케이몰이 직매입한 상품만을 판매해 거둔 실적이다. 거래 중개 수수료를 주 매출원으로 삼는 ‘플랫폼’ 형태의 온라인 쇼핑몰은 거래액과 매출액 간 격차가 클 수 있지만, 오케이몰은 상품 거래액이 곧 매출액이 된다.

영업 이익 71% 증가에는 회전율 증대와 판매 관리비 절감이 주효했다. 몸통 부풀리기식으로 단순히 취급 상품 수를 늘리기보다, 브랜드 전문 MD의 안목을 거친 상품과 시장 내 베스트 상품을 위주로 선보여 회전율을 높였다. 또 ‘100% 직매입’ 방식에 맞는 물류 시스템을 자체적으로 구축해 물류 효율을 높이고 판매 관리비를 줄였다. 오케이몰의 2021년 판관 비율은 9.2%이며, 8년 연속 판관 비율 감소를 기록하고 있다. 2020년에는 물류 혁신의 공적을 인정받아 한국물류대상을 수상했다.

지난해 매출 성장이 가장 두드러진 카테고리는 여성 패션 의류였다. 2020년보다 여성 패션 의류 판매 금액은 95%가 증가했고, 3년 전과 비교할 때는 375%의 성장 폭을 보였다. 이는 지난해 이자벨마랑, 막스마라 등 여성복에서 강세를 보이는 브랜드와 베스트 브랜드인 톰브라운, 몽클레르, 메종키츠네의 여성 의류 품목을 다양하게 선보인 결과라는 게 오케이몰 측 설명이다. 실제로 오케이몰의 이자벨마랑 판매 금액은 2020년보다 400% 증가했고, 오케이몰 내 브랜드 순위도 84위에서 33위로 껑충 뛰었다.

한편 2021년 오케이몰 베스트 브랜드는 전년보다 75%의 판매 증대를 이룬 톰브라운이었다. 2위는 스톤아일랜드, 3위는 프라다가 차지했다. 프라다는 2020년 브랜드 순위 11위에서 3위로 올라서며 148%의 매출 성장을 기록했다. 2021년 본격적으로 판매를 시작한 모스키노, 돌체앤가바나, 리프리젠트, 랑방, 이놈어닛 등 신규 브랜드들도 2020년 대비 평균 매출 증가율 2만1544%를 기록하며 안정적으로 자리 잡았다.

오케이몰은 올해도 신규 브랜드에 대한 적극적 소싱과 국내 최저가 강화로 빠른 성장세를 이어나가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2022년에는 아나토미카, SOUTH2 WEST8, 헤드포터, 컬러비콘, 오라리 등 국내에서 접하기 힘들었던 일본 브랜드 역시 선보일 예정이다.

오케이몰 담당자는 “기업 평가의 공식 지표로 사용되는 매출과 영업 이익을 기준으로 보면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실적을 내고 있다”며 “국내에서 구하기 어렵거나 비싼 가격에 거래되던 해외 브랜드 상품을 적극적으로 끌어와 오케이몰의 국내 최저가 원칙 및 빠른 배송 혜택을 더해 명품 소비의 접근성·편의성을 높여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오케이몰 개요

명품 이커머스 오케이몰은 해외 명품 패션 의류·잡화, 레저·스포츠 의류 등의 브랜드 상품을 판매한다. 100% 직매입 체제의 상품 판매 및 업무 시스템화를 통한 업무 혁신으로 가격 거품을 줄여 모든 상품을 국내 최저가로 판매하고 있다. 또 탄탄한 경영을 바탕으로 온라인 쇼핑 시장에서 17년 연속 흑자를 내고 있다. 믿을 수 있는 거래처 선별부터 정품 검수까지 오케이몰의 카테고리별 전문 MD가 직접 진행해 100% 정품만을 판매하며, 2000년 오픈 이래 지금껏 가품이 단 한 건도 발견되지 않았을 만큼 철저히 운영되고 있다.

웹사이트: https://www.okmall.com/

언론 연락처

오케이몰
총괄지원팀
유경주 매니저
02-2175-1253
이메일 보내기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이 작성한 것입니다. 미디어는 이 자료를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