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보, 미국 앨라배마에 지사 추가 설립 현지 시장 공략 가속

코팅 비료 기반으로 원예 및 육묘 시장, 콘벨트 시장 적극 진출할 것

출처: 누보
2022-01-24 09:37

수원--(뉴스와이어) 2022년 01월 24일 -- 기술 기반 농업 전문 기업 누보(대표이사 김창균, 이경원)가 미국 시애틀 법인에 이어 앨라배마에 지사를 추가 설립했다고 24일 밝혔다.

누보는 이번 지사 설립을 미국 시장 공략을 가속하는 방안으로 판단한다.

누보 담당자는 “미국 원예 및 육묘 재배는 대체로 앨라배마를 포함해 기후가 온화한 남동부 지역에서 진행된다. 기존에 시장 내 주요 인력은 멕시코 노동자였으나, 최근 몇 년간 이어지는 코로나19로 입국이 어려워 노동력이 부족한 상황으로 노동력 절감 효과가 뛰어난 코팅 비료를 중심으로 미국 시장을 확대해 나갈 최적의 시기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누보가 10여 개의 미국 대형 원예 및 육묘 업체와 실험한 결과 고온다습한 환경에서 기존에 주로 사용되던 완효성 비료 대비 누보의 코팅 비료인 원예용 용출제어형비료(CRF, Controlled Released Fertilizer)의 성능이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누보는 이를 기반으로 유통 협력 파트너와 함께 올해 앨라배마주, 미시시피주, 루이지애나주, 테네시주를 타깃으로 삼아 원예용 비료 시장에 진출할 계획이다. 미국 원예용 비료 시장은 연간 138억불(약 16.2조) 규모로, 용출제어형비료(CRF)는 이 중 약 40%(약 6.5조)를 차지한다.

그 외에도 누보는 일리노이 주립대와 콘벨트용 코팅 비료 개발을 위한 연구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미국 내 콘벨트 지역은 3월에 집중되는 강우량으로 인해 비점오염이 대량 발생하고, 미시시피강 오염이 심해져 지속적인 환경 문제로 거론된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 일리노이 주립대와 누보는 2020년부터 협력 연구 활동을 추진해 왔으며, 이는 6월 완료를 목표로 하고 있다.

누보는 실험이 완료되는 대로 미국 콘벨트 시장의 진출이 가시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미국은 글로벌 옥수수 생산량 최대 국가로, 2021~2022년 기준 옥수수 생산량이 3억8259만톤으로 예상되며, 전 세계 옥수수 생산량 12억4620만톤 중 약 31%를 차지한다.

김창균, 이경원 누보 대표이사는 “시애틀 현지 법인에 이어 이번 앨라배마 지사 설립은 당사가 보유한 세계 수준의 용출제어형비료(CRF) 제조 기술을 적용해 미국 시장 확장을 위한 발판이 될 것”이라며 “사업 성장 가능성이 높은 시장으로 향후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누보는 대신밸런스제7호스팩(332290)과 합병 상장을 추진 중이다. 14일 개최된 주주총회에서 양 사의 합병 안건이 승인되면서 누보는 3월 4일 코스닥 시장에 입성한다.

언론 연락처

누보 홍보대행
서울IR
김민지 과장
02-783-0621
이메일 보내기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이 작성한 것입니다. 미디어는 이 자료를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