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바이오텍, 전기차 신사업 가속화 본사에 ‘EV LUCY’ 충전기 전시관 오픈

전기차 충전기 판매에 주력, 전기차 관련 모든 정보 관리 가능한 토털 플랫폼 구축 목표

출처: 웰바이오텍 (코스피 010600)
2022-01-24 13:07
  • 웰바이오텍이 오픈한 전기차 충전기 홍보 전시관

    웰바이오텍이 오픈한 전기차 충전기 홍보 전시관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01월 24일 -- 웰바이오텍(010600)이 서울 강남구 삼성동 본사 1층에 ‘전기차(EV) 충전기 홍보 전시관’을 오픈했다고 24일 밝혔다. 정부의 전기차 충전시설 보급 확대 정책에 따라 제품 경쟁력을 키우고 시장 진출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웰바이오텍 담당자는 “파트너사들과 긴밀한 협력을 통해 EV 충전기 사업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며 “올해부터 전기차 충전시설 의무화 제도가 강화되는 가운데 국내 여건에 맞는 다양한 보급형 EV 충전기로 공급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웰바이오텍의 전기차 충전기 브랜드 ‘EV LUCY’는 7kw 완속 충전기, 100kw 급속 충전기, 200kw 급속 충전기 3가지 모델이 주력 제품이다.

웰바이오텍은 전기차 충전기 보급 확대와 함께 전기차 관련 모든 정보를 관리할 수 있는 토털 플랫폼을 구축하겠다는 목표다. 차량 관련 블록체인 플랫폼 트리클(Treecle) 개발사이자 트리클 토큰 운영사 카트리와 트리클 토큰 기반의 전기차 특화 플랫폼을 만들 계획이다.

전기차 충전 인프라 확대는 전기차 대중화에 앞서 현재 가장 시급한 과제다. 19일 환경부의 누리집 등에 따르면 전국에 배치된 전기차 충전소는 9만4539곳으로 집계됐다. 정부는 올해 6만기를 추가해 16만기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이에 전기차 충전시설의 의무 설치 대상이 1월 28일에 시행 예정인 ‘환경친화적 자동차의 개발 및 보급 촉진에 관한 법률 시행령 일부개정안’에 따라 확대되고 비율이 강화된다. 신축시설에만 적용되던 의무 설치 대상 기준이 기축시설까지 확대돼 신축시설은 현행 0.5%에서 5%로, 기축시설은 0%에서 2%로 높아졌다. 의무 설치 기준도 공공건물 및 공중이용시설은 100면에서 50면으로, 아파트 등 공동주택 기준은 500세대에서 100세대로 강화된다.

EV LUCY 충전기 전시관은 웰바이오텍 본사 1층에 오픈했으며, 누구나 자유롭게 찾아 체험할 수 있게 마련했다. 앞으로 진출할 예정인 사업 부분 체험 프로그램도 확충할 계획이다.

웰바이오텍 개요

바이오텍은 1975년 설립돼 피혁 원단 가공, 제조 및 제품 판매 업체로 시작해 1997년 코스피 시장에 상장됐다. 2021년 현재 유통 판매업(도, 소매)을 주 사업으로 하면서 △피혁사업부 △패션브랜드사업부 △리테일사업부까지 4개 사업부가 주력 사업이다. 추가 사업으로 복합 운송 사업, 제약 바이오 사업, 전문 건설업 등으로 분야를 넓히고 있으며, 기존 주력 사업 가운데서는 리테일 사업 부문이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가장 높다.

언론 연락처

웰바이오텍
경영지원실
정진호 팀장
02-6902-1300
이메일 보내기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이 작성한 것입니다. 미디어는 이 자료를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