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트컨버터, 국내 최초로 북미 기업에 서버리스 클라우드 재해 복구 서비스 공급

북미 기업 베스톱, 앤갭, 플래트론에 제트컨버터 클라우드 재해 복구 구독 서비스 공급
글로벌 클라우드 서비스 사업자와의 공급 경쟁에서 최종 선정

2022-02-28 07:00
  • 제트컨버터 로고

    제트컨버터 로고

  • 제트컨버터 클라우드 솔루션

    제트컨버터 클라우드 솔루션

  • 제트컨버터 클라우드 재난 복구 개념도

    제트컨버터 클라우드 재난 복구 개념도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02월 28일 -- 클라우드 자동 전환 및 재난 복구 솔루션 개발사 제트컨버터가 북미 기업인 베스톱, 앤갭, 플래트론의 클라우드 재해 복구 서비스 최종 공급자로 선정됐다고 28일 밝혔다.

베스톱은 1954년 미국 콜로라도에서 설립돼 지프 랭글러 등 스포츠 유틸리티 자동차의 소프트톱을 제작하는 글로벌 차량 부품 제조 업체다. 제트컨버터는 아이에스에이테크의 북미 법인으로 2016년 미국 실리콘밸리 산호세에 민동준 대표가 설립한 클라우드 소프트웨어 강소 기업이다.

제트컨버터 실리콘밸리팀은 6개월간 오라클 북미 본사 클라우드팀과 공동으로 이들 기업들에 랜섬웨어 보호를 위한 클라우드 재난 복구 서비스를 제안했으며, 글로벌 클라우드 사업자들과의 개념 검증(POC) 경쟁에서 제트컨버터의 서버리스(Serverless) 클라우드 재해 복구 솔루션이 총 소유 비용(TCO)과 랜섬웨어 보호 기능에서 가장 좋은 평가를 받아 최종 공급자로 선정됐다고 말했다.

특히 베스톱은 북미 전역 데이터 센터에 분산돼 있는 100대 이상의 윈도 및 리눅스 서버를 한 개의 클라우드 리전으로 통합하는 서버리스 재해 복구 환경을 구축하게 된다.

기업은 기존 온프레미스 가상화 재해 복구 솔루션과 비교해 서버리스 환경을 지원하는 제트컨버터의 클라우드 재해 복구 서비스를 도입해 총 소유 비용을 최대 85%까지 절감할 수 있다. 또 제트컨버터 클라우드 재해 복구 저장소의 이뮤터블(Immutable) 기능으로 랜섬웨어 공격을 받아 운영 서버 데이터가 암호화돼도 클라우드 재해 복구 저장소에 안전하게 복제돼 있는 데이터 및 운영 체제와 애플리케이션 백업 이미지로 빠르게 운영 서버들을 클라우드로 복구할 수 있다.

제트컨버터 민동준 대표는 “클라우드 산업의 본거지인 북미 시장에서 글로벌 클라우드 사업자들과 경쟁해 총 소유 비용과 기술 검증에서 우위를 보여 최종 공급자로 선정됐다”며 “북미 시장에서도 제트컨버터가 기술 및 가격 경쟁력이 있다는 것이 검증됐고, 오라클 클라우드 등 글로벌 클라우드 사업자들과 꾸준한 협업을 확대해 글로벌 클라우드 솔루션 기업으로 성장해 나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아이에스에이테크 개요

2004년 민동준 현 대표가 설립한 아이에스에이테크는 2015년 미국 실리콘밸리에 클라우드 자동 전환 및 클라우드 재난 복구 소프트웨어 개발 기업으로 진출한 뒤 글로벌 소프트웨어 기업으로 성장하고 있다. 현재 시스템 백업, 클라우드 마이그레이션 및 클라우드 재난 복구 원천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대표 성과로는 세계 대형 항공사 최초로 전사 시스템을 아마존 클라우드로 전환하는 대한항공 클라우드 전환 프로젝트를 비롯해 △한화그룹 프라이빗 클라우드 전환 프로젝트 △전 세계 최초로 IPTV 시스템을 클라우드로 전환한 KT 클라우드 마이그레이션 프로젝트 △삼성전자 멀티 클라우드 전환 프로젝트 △삼성전자 클라우드 재난복구 구축 프로젝트 및 일본 NTT, SCSK 클라우드 전환 프로젝트 △세계 1위 데이터 센터 기업 미국 Equinix의 브라질 자회사 클라우드 전환 프로젝트 △태국·일본 조인트 벤처사 Leap Solutions의 클라우드 전환 프로젝트 등이 있다.

웹사이트: http://www.zconverter.co.kr

언론 연락처

ISA테크
기획재무팀
김지은 수석
02-3453-7637
이메일 보내기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이 작성한 것입니다. 미디어는 이 자료를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