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조혈모세포은행협회-한국장기조직기증원, 생명 나눔 문화 확산 위한 업무협약 체결

코로나19로 주춤했던 생명 나눔의 정신 일깨우고자 대국민 기증 인식 개선 홍보 등 진행 예정

2022-03-30 10:00
  • 왼쪽부터 문인성 한국장기조직기증원장과 신희영 한국조혈모세포은행협회장이 업무협약을 맺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문인성 한국장기조직기증원장과 신희영 한국조혈모세포은행협회장이 업무협약을 맺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 한국조혈모세포은행협회와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이 ‘생명 나눔 문화 확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한국조혈모세포은행협회와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이 ‘생명 나눔 문화 확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03월 30일 -- 한국조혈모세포은행협회(회장 신희영)가 한국장기조직기증원(원장 문인성)과 조혈모세포 기증 및 장기·조직 기증 활성화를 바탕으로 한 대국민 인식 개선을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협약식에는 신희영 회장과 문인성 원장을 포함해 양 기관의 임직원 총 9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장기조직기증원에서 진행됐다.

이번 업무 협약에는 △장기·조직 및 조혈모세포 기증 활성화를 위한 홍보·교육 활동 상호 지원 △사회 공헌 연합 활동 등 대내외 기관 인식개선 사업 △기타 양 기관이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사업 등이 포함돼 있다.

2020년 시작된 코로나19의 여파로 장기 기증 및 조혈모세포 기증희망자 모집사업은 어려움을 겪었다. 뇌사 장기 기증자는 2021년 422명으로 2020년 478명에서 56명 감소했다. 이에 장기 이식 건수는 2020년 1599건에서 121건이 감소한 2021년 1478건의 장기 이식이 이뤄졌다. 조혈모세포 기증희망자의 경우 2021년에는 1만7000명의 모집 목표 인원을 달성했으나, 2020년에는 1만4127명을 모집해 어려움을 겪은 바 있다.

신희영 한국조혈모세포은행협회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잠시 주춤해진 생명 나눔의 정신을 다시 한번 불어넣어 헌혈과 조혈모세포, 조직·장기 기증으로 이어지는 생명 나눔의 물결이 우리나라 국민뿐만 아니라 2600만 명의 북한 동포, 770만 명의 재외동포에게까지 닿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문인성 한국장기조직기증원장은 “두 기관 모두 고귀한 생명 나눔의 가치를 실현한다는 공동 목표를 갖고 있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기증문화 활성화에 긍정적인 영향이 미칠 것으로 기대한다”며 “유기적인 협력을 통해 생명 나눔 확산에 기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지난해 11월 23일에 진행된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임직원의 사랑의 헌혈증 전달식에서 처음 논의됐다. 이 헌혈증은 조혈모세포 이식을 요하는 혈액암 환자 7명에게 전달됐다.

한국조혈모세포은행협회 개요

한국조혈모세포은행협회는 조혈모세포(골수) 이식을 요하는 환자와 비혈연 조혈모세포 공여자 사이에 조혈모세포 이식이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홍보, 등록 및 조정 역할을 하는 기관이다. 비혈연 간 조혈모세포 기증은 백혈병 등 혈액 관련 질환을 가진 환자들에게 조혈모세포 이식을 통한 완치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정부와 민간의 노력으로서 조혈모세포 기증희망자를 모집, 그들의 혈액 샘플로 조직적합성항원(HLA)형을 검사해 그 검사 자료로 DATA BANK를 구축해 뒀다가 조혈모세포 이식을 필요로 하는 환자가 발생되면 적기에 적합한 HLA 일치 기증자의 조혈모세포를 제공함으로써 생명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기증자에게는 생명 나눔과 함께 이웃을 위한 고귀한 사랑 실천의 기회를 제공하고, 환자에게는 이웃의 조건 없는 사랑으로 새로운 생명을 구해 더불어 살아가는 밝고 아름다운 사회를 만들고자 한다.

웹사이트: https://kmdp.or.kr

언론 연락처

한국조혈모세포은행협회
기증증진팀
장진호 차장
02-737-5533(내선 110)
이메일 보내기

지수희 대리
02-737-5533(내선 114)
이메일 보내기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이 작성한 것입니다. 미디어는 이 자료를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