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세스 마이닝 창시자 윌 반 데르 알스트 교수, ‘프로세스 마이닝 워크샵’ 초청 강연

삼성, SKT, 신한은행 등 디지털 혁신 프로세스 마이닝 활용 사례 발표

뉴스 제공
퍼즐데이터
2022-04-13 08:00
서울--(뉴스와이어)--퍼즐데이터는 자사가 후원하는 국내 행사에 프로세스 마이닝의 창시자 윌 반 데르 알스트 교수가 방문한다고 밝혔다.

프로세스 및 데이터 과학(PADS) 그룹을 이끄는 독일 RWTH 아헨대학교(Aachen University) 소속의 반 데르 알스트 교수는 4월 21일 코엑스에서 열리는 ‘프로세스 마이닝 워크샵’ 키노트 연사로 초청받아 무대에 오른다. 반 데르 알스트 교수는 키노트 발표에서 프로세스 마이닝에 대한 학계 및 산업계 동향과 미래 프로세스 마이닝의 핵심 기술을 소개할 예정이다.

포항공과대학교(POSTECH)·전자거래학회가 주관하고, LG CNS·IMP컨설팅·퍼즐데이터가 후원하는 이번 행사는 온·오프라인으로 동시 개최되며, 프로세스 마이닝 관련 학계 및 기업의 주요 인사가 참여한다.

국내 최고의 프로세스 마이닝 전문가로 인정받는 포항공대 송민석 교수의 오프닝 세션을 시작으로 △신한은행 김봉구 팀장의 ‘프로세스 마이닝 기업을 활용한 고객 경험 개선 사례’ △삼성전자 이진연 박사의 ‘반도체 FAB 공정의 프로세스 마이닝 적용 사례’ △LG CNS 차경환 총괄의 ‘제조업에서의 프로세스 마이닝을 통한 제조 업무 프로세스 혁신 및 개선 모델 탐색’ △한국항공우주산업주식회사(KAI) 김병주 상무와 IMP 컨설팅 이형주 이사의 ‘디지털 시대의 경영, 데이터를 활용해 기업 행동을 재설계하라’는 주제의 발표가 진행될 예정이다.

이어 △한림대학교 성심병원 이미연 교수의 ‘병원은 왜 프로세스 마이닝을 필요로 하는가’ △SK텔레콤 허상현 부장의 ‘고객 접점 MOT로부터의 프로세스 및 IT 자원 최적화’, 마지막으로 △퍼즐데이터 김영일 대표이사가 ‘프로세스 마이닝으로 하는 모니터링, 분석, 최적화, 검증, 프로세스 인텔리전스 플랫폼’이라는 주제로 발표를 진행한다.

이번 행사를 주관하는 포항공대 송민석 교수는 “윌 반 데르 알스트 교수가 처음 방한하는 이번 행사는 프로세스 마이닝 단일 주제로 개최되는 최대 규모 행사인 만큼 프로세스 마이닝을 활용한 국내외 핵심 기술 및 각 분야 대표 기업의 실제 활용 사례를 집약해 준비했다”며 “프로세스 마이닝에 관심있는 분들이 참석한다면 분명 의미 있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시장 조사 기관 폴라리스 마켓 리서치에 따르면 프로세스 마이닝 시장은 2030년 110억달러(약 13조3400억원) 규모의 성장이 예상될 정도로 글로벌 시장에서 이미 기술 가치를 인정받은 산업이다. 국내 프로세스 마이닝 시장도 리딩 컴퍼니 퍼즐데이터를 중심으로 빠른 기술 성장 및 시장 확대가 이뤄지고 있다.

행사 등록은 퍼즐데이터 홈페이지에서 4월 19일까지 가능하다.

퍼즐데이터 개요

퍼즐데이터는 프로세스 마이닝 전문 기업이다. 자체 개발한 국내 유일의 디지털 프로세스 이노베이션 플랫폼 ‘프로디스커버리(ProDiscovery)’를 통해 기업 데이터를 분석, 실제 수행되고 있는 프로세스를 도출하고 모니터링 개선해 프로세스 혁신을 끌어낸다. 제조, 금융, 병원, 공공, 건설, 조선 해양, 온라인 등 다양한 분야 프로세스 분석 노하우를 가지고 있다는 게 가장 큰 강점이다. 퍼즐데이터는 가트너 ‘프로세스 마이닝 마켓 가이드(Market Guide for Process Mining)’의 대표 기업으로 3년 연속 선정된 바 있다.

웹사이트: http://www.puzzledata.com

연락처

퍼즐데이터
마케팅팀
여윤진 매니저
02-2023-8431
이메일 보내기

소셜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퍼즐데이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