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운대문화회관, ‘4월 문화가 있는 날’ 노래와 춤이 함께하는 ‘봄의 로망스’ 개최

솔라첼로 성악연구회의 노래와 춤이 함께하는 열정의 봄

2022-04-25 15:11
  • 해운대문화회관이 문화가 있는 날을 맞아 ‘봄의 로망스’를 개최한다

    해운대문화회관이 문화가 있는 날을 맞아 ‘봄의 로망스’를 개최한다

부산--(뉴스와이어) 2022년 04월 25일 -- 해운대문화회관(관장 서영지)은 4월 26일 해운대문화회관 해운홀에서 ‘4월 문화가 있는 날’ 노래와 춤이 함께하는 ‘봄의 로망스’를 무대에 올린다.

26일 ‘봄의 로망스’ 공연은 해운대문화회관 주최, 성악연구회 솔라첼로(SOLACIELO)가 주관해 해설, 음악, 현대무용이 함께하는 봄을 그려냈다. 솔라첼로성악연구회는 유럽과 미국에서 유학 생활을 한 전문 오페라 가수들로 구성됐고, 관객에게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더 쉽게 선보이고자 클래식 음악을 포함한 다양한 융복합 공연을 선보이는 단체이다.

26일 공연에서는 △바리톤 오세민, 이태영△테너 서훈하△베이스 바리톤 양종근 △소프라노 박나래 △피아니스트 박은정, 이효진 △현대무용가 박소희가 무대에 선다. ‘베사메 무초(Bésame mucho)’, ‘라 단짜(La Danza)’, ‘라 밤바(La Bamba)’ 등 남미 음악과 포핸즈 피아노, 뮤지컬, 아리아 등의 다양한 곡 구성과 현대무용으로 관객들에게 봄을 선사한다.

‘봄의 로망스’는 문화가 있는 날의 일환으로 전석 1만원으로 예매할 수 있으며 해운대문화회관 유료회원의 경우 50% 할인가로 예매할 수 있다.

◇ 공연 개요

·장소: 해운대문화회관 해운홀
·일시: 2022년 4월 26일(화) 19:30
·출연: 바리톤 오세민·이태영, 테너 서훈하, 베이스 바리톤 양종근, 소프라노 박나래, 피아니스트 박은정·이효진, 현대무용가 박소희

◇ 좌석정보

·해운홀: 전석 1만원(문화가 있는 날)
·관람 연령: 8세 이상 관람가
·코로나19 관련 띄어 앉기 좌석제 운영

해운대문화회관 개요

해운대문화회관은 2006년 부산 해운대에서 오픈한 문화 예술의 전당으로, 기획 공연과 대관 공연을 통해 주민들의 문화적 소양도 키우면서 예술에 대한 갈증을 해소하는 곳이다. 대공연장인 해운홀은 좌석 규모는 458석으로 음악, 연극, 뮤지컬 등 수준 높은 예술 공연장으로 활용되고 있다. 공연 무대의 일차적 조건인 음향 효과는 특히 음악 연주 무대에서 뛰어난 효과를 발휘하는 데 최상의 공연이 될 수 있도록 최신 음향 설비와 조명 설비, 무대 기계 설비와 지원 공간으로 분장실, 대기실 무대 연습실까지 두루 갖추고 있다.

웹사이트: http://hcc.haeundae.go.kr/

언론 연락처

해운대문화회관
운영팀
김성모 공연감독
051-749-7655
이메일 보내기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이 작성한 것입니다. 미디어는 이 자료를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