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형 삼성 TV, ‘탄소 발자국’ 인증 획득

카본 트러스트로부터 Neo QLED 8K 등 11개 모델 ‘탄소저감인증’ 획득

출처: 삼성전자 (코스피 005930)
2022-04-27 09:22
  • 2022년형 삼성 TV 제품과 ‘탄소 발자국-탄소저감인증’ 로고

    2022년형 삼성 TV 제품과 ‘탄소 발자국-탄소저감인증’ 로고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04월 27일 -- 삼성전자가 Neo QLED 8K를 비롯한 2022년 TV 신제품 11개 모델에 대해 영국 카본 트러스트(Carbon Trust)가 수여하는 ‘탄소 발자국-탄소저감인증(Reducing CO2)’을 획득했다.
 
카본 트러스트는 영국 정부가 기후 변화 대응과 탄소 감축을 목적으로 설립한 인증 기관으로, 제품의 생산·유통·사용·폐기까지 전 과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국제 기준에 따라 평가해 탄소 발자국 인증을 수여한다.
 
특히 탄소저감인증은 기존 동급 다른 모델보다 탄소발생량을 줄였을 때 받을 수 있다.
 
삼성전자는 TV 자체 무게와 사용 전력 소비량을 줄여 Neo QLED뿐 아니라 QLED·크리스탈 UHD,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과 ‘더 세리프’ 등 처음으로 신제품 전 제품군에 걸쳐 인증받았다. 인증 대상 제품은 Neo QLED 6개, QLED 2개, 라이프스타일 TV 2개, 크리스탈 UHD 1개 등 총 11개다.

삼성전자는 그동안 업계 리더로서 TV 기술 혁신 뿐 아니라 지속가능한 친환경 제품을 선보이기 위해 큰 노력을 기울였다.
 
2022년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진행된 CES 2022의 기조연설자였던 한종희 DX부문장 부회장은 기술이 지향해야 할 가치를 ‘지속 가능한 미래’로 규정하고, 지구 환경을 지키기 위한 노력을 통해 다 함께 공존할 수 있는 사회를 만드는데 기여한다는 비전을 밝혔다.
 
TV 등 디스플레이 제품은 올해 전년 대비 30배 이상 많은 재활용 플라스틱을 적용할 계획이며, 2025년까지 모든 모바일·가전제품을 만드는 과정에서 재활용 소재를 사용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제품 라이프 사이클 전반에 걸쳐 지속 가능한 제품을 만들기 위해 노력한다.
 
제품 포장재를 생활 소품으로 업사이클링할 수 있는 ‘에코 패키지’를 통해 잉크 사용을 90% 감축하고 스테이플러를 사용하지 않는 등의 개선을 이뤄냈으며, 친환경 솔라셀 리모컨을 2022년형 TV 전 모델에 확대 적용했다.
 
용석우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삼성전자는 글로벌 TV 시장에서 16년 연속 1위를 기록한 위상에 걸맞게 제품의 성능뿐 아니라 사람 중심의 기술 혁신과 환경 보호를 위해 꾸준히 노력한다”며 “앞으로도 환경 보호를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쳐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웹사이트: http://www.samsung.com/sec

언론 연락처

삼성전자
커뮤니케이션팀
조서희
02-2255-8518
이메일 보내기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이 작성한 것입니다. 미디어는 이 자료를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