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학교 동물병원, 최첨단 시설로 리노베이션 오픈

300평 기존 공간 3개월간 전면 리모델링
첨단 장비 최신화 및 진료 시설과 시스템 최적화, 재개원
메모리얼룸, 원무행정실 등 신설

2022-05-04 10:44
  • 건국대학교 동물병원

    건국대학교 동물병원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05월 04일 -- 건국대학교 동물병원이 최상의 진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국내 최고 수준의 동물 전문 의료 기관으로 거듭나기 위해 3개월여의 대대적인 리모델링을 완료하고 3일 재개원식을 개최했다고 4일 밝혔다.

이날 재개원식에는 학교법인 건국대학교 유자은 이사장, 전영재 건국대 총장, 윤헌영 동물병원장 등 학교 관계자와 허주형 대한수의사회 회장, 진남섭 건국대 수의대 동문회 회장, 최영민 서울시 수의사회 회장 등이 참석했다.

새롭게 오픈한 동물병원은 고객 만족도를 높이고 국내 정상급 의료진·연구진이 최상의 진료를 할 수 있도록 300평 규모의 기존 공간을 전면 리모델링했다.

환자와 보호자가 가장 먼저 마주하는 ‘첫 얼굴’인 로비와 수납 공간은 반려견과 보호자들의 동선과 편의를 최우선으로 해 새로 단장했다. 또 CT-MRI, 심장 초음파, 내시경 등 각종 첨단 검사 장비가 효율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흩어져 있던 영상 장비들을 가까운 공간으로 모으고 판독실과 준비실 등 공간을 다시 배치해 검사 효율과 편의성을 최적화했다.

증가하는 고양이 환자들의 수요를 반영해 고양이 진료실을 따로 마련했고, 대기실-진료실-처치실의 동선을 연결해 고양이 진료가 ‘원스톱 서비스’로 이뤄질 수 있도록 했다.

환자를 잃은 보호자에게 위로가 될 수 있는 특별한 공간도 마련됐다. 보호자들이 진료 중 사망하는 중증 환자들을 애도할 수 있는 ‘메모리얼 룸’을 따로 만들어 진료실 외의 공간에서 보호자들이 정서적 안정을 취할 수 있도록 했다.

이런 가운데 100명이 넘는 동물병원 수의사를 지원하는 원무 행정실 팀을 만들어 의료진들이 오직 진료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행정 지원을 강화했고, 청소·운영 인력을 위한 휴게실인 당직실도 마련했다.

대한수의사회 허주형 회장은 축사에서 “건국대는 지난해 동물암센터 설립에 이어 이번 동물병원 리모델링으로 명실상부 국내 최고 동물 진료 전문 기관으로 거듭날 것”이라며 “새로 태어난 공간을 보니 동물 복지와 진료에 대한 많은 관심과 노력이 느껴진다”고 말했다.

전영재 총장은 축사에서 “1961년 축산대학 부속 가축병원으로 시작한 동물병원은 오랜 역사와 전통을 바탕으로 많은 발전을 이뤄왔다”며 “최근 반려동물 수가 늘어나고 진료 수요가 늘어나고 있는 만큼 건국대 동물병원이 수의과대학과 발맞춰 국내 수의 임상 선진화를 선도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유자은 이사장은 격려사를 통해 “반려동물 양육 인구 1500만 시대에 반려동물에 대한 사회적 인식은 가족의 일원으로 변하고 있다”며 “오래된 시설을 현대화하고 장비를 최신화해 재개원한 건국대 동물병원이 반려동물 치료와 연구에서 한 단계 더 도약하며 앞장서 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건국대 동물병원은 1961년 축산대학 부속 가축병원을 시작으로, 2002년 현재의 수의과대학 부속 동물병원 신축건물로 이전했다. 지난해에는 국내 대학 부속 동물병원으로는 처음으로 동물 암센터를 오픈했고, 앞으로 아시아 최초의 반려동물 헌혈센터를 오픈할 예정이다.

웹사이트: http://www.konkuk.ac.kr

언론 연락처

건국대학교
홍보실
홍주승
02-450-3131~2
이메일 보내기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이 작성한 것입니다. 미디어는 이 자료를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