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6년 만의 첫 민간 주도의 판문점도끼만행 희생자 추도식 개최

판문점도끼만행유엔군희생자추모사업회 “한국 위한 희생 영원히 기억해야”… 유엔군 희생자 위한 보훈청 설립 추진

  • 파주 임진각 망배단에서 열린 판문점도끼만행사건의 희생자 보니파스 소령과 배럿 대위에 대한 첫 민간 주도의 추도식에서 추도객들이 헌화하고 있다

    파주 임진각 망배단에서 열린 판문점도끼만행사건의 희생자 보니파스 소령과 배럿 대위에 대한 첫 민간 주도의 추도식에서 추도객들이 헌화하고 있다

  • 당시 제1공수특전여단장으로서 북한의 추가 도발에 대비한 폴 브니언 작전의 한국군측 지휘 책임자였던 박희도 전 육군참모총장이 추도사를 낭독하고 있다

    당시 제1공수특전여단장으로서 북한의 추가 도발에 대비한 폴 브니언 작전의 한국군측 지휘 책임자였던 박희도 전 육군참모총장이 추도사를 낭독하고 있다

수원--(뉴스와이어) 2022년 05월 27일 -- 1976년 8월 판문점 공동경비구역에서 발생한 북한군의 판문점도끼만행사건 미군 희생자인 아서 보니파스 소령과 마크 배럿 대위 추도식이 판문점도끼만행 유엔군희생자추모사업추진위원회(공동위원장 함진규 전 국회의원, 박희도 전 육군참모총장, 김종갑 전 한국유엔봉사단 총재) 주최로 22일 일요일 오후 파주 임진각 망배단에서 열렸다.

이날 추도식은 46년 만에 첫 민간 주도로 열려 많은 애국 시민단체 인사와 종교인, 예비역 장성 등 150여 명이 참석해 고인의 고귀한 희생을 기렸다.

두 미군 장교의 혼을 위로하는 호각 ‘초혼’ 연주가 내내 흘러나오는 가운데 각계의 추도와 헌시, 헌화가 이어졌으며 특히 사건 당시 세 자녀의 어머니였던 보니파스 소령의 미망인이 39주기 때 보내왔던 편지를 낭독하자 많은 추도객과 이곳을 찾는 휴일 관광객의 마음을 숙연케 했다.

사건 직후 제1공수특전여단장으로서 작전을 지휘했던 박희도 전 육군참모총장은 추도사에서 “두 장교의 고귀한 희생은 한미동맹을 굳건히 하고 세계 평화의 초석이 될 것”이라며 고인을 추모했다.

추모사업추진위원회는 이날 추도식을 통해 한국전쟁 때 유엔총회의 결의에 의해 참전했던 자유세계 16개국 200만 명에 이르는 유엔군에 대한 보훈사업을 위한 유엔보훈청 설립을 추진하겠다고 밝혀 주목을 끌었다.

공동위원장 함진규 전 국회의원(19대, 20대. 자유한국당 정책위의장)은 “그동안 우리는 판문점도끼만행사건을 잊고 지내왔다. 한국전쟁 후 굳건한 안보의 뒷받침됐기에 오늘의 세계 10위권 경제대국으로 올라설 수 있었던 만큼 한국을 위해 희생한 참전 유엔군 보훈사업은 새 정부가 지향하는 글로벌 중추국가에도 걸맞는 일”이라고 말했다.

전 한국유엔봉사단 총재 김종갑 공동위원장은 “현재 국내법상 보훈 대상은 내국인과 재일동포 등에 한정돼 있으나 유엔군 등 외국 국적 군인 및 근무자로 범위를 넓히기 위해서는 법 개정이나 별도 제정이 필요하다”며 “보훈처 산하 외청으로 신설하는 방법 외에도 유엔 산하 기구로 유엔보훈청을 한국에 설립하는 방법도 있는데 유엔의 승인과 국제사회의 동의를 구하면 가능한 일”이라고 밝혔다.

판문점도끼만행유엔군희생자추모사업회 개요

판문점도끼만행유엔군희생자추모사업회는 판문점도끼만행사건에서 죽임을 당한 두 미군 장교의 유업을 기리는 한편 한국전 이후 참전해 헌신한 모든 참전 유엔군 희생자들의 추모하고 기념하기 위한 각종 지원, 복지, 홍보, 시설 운영 등 보훈 사업을 하고자 설립됐다.

언론 연락처

판문점도끼만행유엔군희생자추모사업회
사무국
최진호 국장
031-241-3352
010-6469-9737
이메일 보내기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이 작성한 것입니다. 미디어는 이 자료를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