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삼성물산-서부발전, ‘UAE 키자드 그린 수소·암모니아 사업’ 공동개발 협약 체결

출처: 한국전력 (코스피 015760)
2022-06-02 13:41
  • 왼쪽부터 이세문 한국서부발전 해외신사업처장, 이드 알 올라얀 페트롤린케미 CEO, 이석구 주 UAE 대한민국 대사, 압둘라 알 하멜리 UAE 경제자유구역청 CEO, 안동복 삼성물산...

    왼쪽부터 이세문 한국서부발전 해외신사업처장, 이드 알 올라얀 페트롤린케미 CEO, 이석구 주 UAE 대한민국 대사, 압둘라 알 하멜리 UAE 경제자유구역청 CEO, 안동복 삼성물산 건설부문 상무,이현찬 한국전력 해외사업개발처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나주--(뉴스와이어) 2022년 06월 02일 --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정승일), 삼성물산 건설부문(대표이사 오세철), 서부발전(대표이사 박형덕)은 5월 31일 오후 5시(한국 시각) UAE 키자드 산업단지[1]의 키자드 본사에서 아랍에미리트(UAE) 개발사인 페트롤린케미[2]와 함께 UAE 키자드 그린 수소·암모니아 사업 공동 개발협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UAE 아부다비 키자드 산업단지에 연간 20만 톤 규모의 그린 암모니아 생산 플랜트를 건설할 계획으로 총 2단계로 이뤄진다. 또한 연간 3.5만 톤 규모의 그린 암모니아를 생산하는 1단계 사업 직후, 연간 16.5만 톤을 생산하는 2단계 사업으로 규모를 본격 확장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은 한국전력, 서부발전, 삼성물산 건설부문이 ‘Team Korea’를 구성해 참여하는 국내 최초의 해외 그린 수소·암모니아 프로젝트로 2050년부터 연간 130조원[3]으로 추정되는 거대한 미래 에너지 시장에 첫발을 내딛는 상징적인 프로젝트이다.

한국전력, 서부발전,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전 세계 수소 생태계가 태동하는 현시점에서 세계 수소·암모니아 시장을 선점하고 미개척의 시장에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의 표본을 제시하는 First Mover로써의 역할을 해 나갈 예정이다.

이번 사업은 최초의 해외 그린수소 비즈니스 플랫폼으로서 ‘개발-투자-생산-운송-유통’의 전주기적 접근을 통해 국가의 온실가스감축목표(NDC) 달성과 ‘에너지 자주 개발률’을 제고하는 의미가 있다. 참여 기업들은 각사의 탄소중립 비전을 달성하는 첫 사업으로서 향후 사업모델의 확대재생산을 통해 글로벌 그린 수소 시장에서의 기업 경쟁력을 높이고 미래 성장 동력을 확장하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정부는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NDC)로 2030년까지 탄소 배출량을 2018년 대비 40% 감축하고 2050년까지 탄소중립 달성을 추진 중이다. 특히 발전 분야는 2030년 이후 연간 1100만 톤의 암모니아가 필요하고, 2050년 이후에는 연간 1350만 톤의 수소가 필요할 것으로 전망되며 이 중 80% 이상을 해외 조달해야 하는 상황이다(정부 2030 온실가스감축목표 상향안, 2050 탄소중립시나리오).

[1] KIZAD 산업단지(Khalifa Industrial Zone Abu Dhabi)는 관세·소득세 면제와 저렴한 전기요금 및 임대료 등을 제공하는 아부다비의 산업 특구로, 아부다비 북동쪽 40km에 있다.
[2] 페트롤린케미(Petrolyn Chemie)는 Petrolyn(UAE)과 Chemie Tech(UAE)가 각 50%씩 출자해 설립한 합자회사로, 그린 수소·암모니아 분야 전문 개발사다.
[3] 청정(블루·그린)암모니아 시장 기준, Argus media 보고자료(2022년 4월)

웹사이트: http://www.kepco.co.kr

언론 연락처

한국전력
커뮤니케이션처
이민주 차장
061-345-3153
이메일 보내기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이 작성한 것입니다. 미디어는 이 자료를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