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아바타 솔루션 기업 ‘에이아이파크’, 한국서부발전 기업 자율형 상생 프로그램 성공적 마무리

2022-06-21 16:11
  • 아이바타(AiVATAR)

    아이바타(AiVATAR)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06월 21일 -- 다국어 인공지능(AI) 아바타 제작 솔루션 기업 에이아이파크가 한국서부발전의 ‘기업 자율형 상생 프로그램’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에이아이파크는 AI 기술을 활용해 텍스트만 입력하면 다국어로 말하는 ‘나의 아바타’를 제작하는 솔루션 ‘아이바타(AiVATAR)’를 개발한 기업이다. 기술력과 성장성을 인정받아 올 3월 총 6억원의 시드 투자를 유치했다.

에이아이파크는 현재 AI 음성/영상 합성 기술을 활용한 영상 제작 서비스의 정식 오픈을 앞두고 있다. 인공지능과 영상 기술의 융합을 통해 사용자 시간, 공간, 언어 능력을 초월할 수 있는 경험을 제공하는 솔루션이다.

사용자가 텍스트를 입력하면, 인공지능 음성으로 내용이 출력되며 아바타로 영상이 제작된다. 총 60개 언어를 탑재해 사실상 언어 장벽을 허물었다. 이를 통해 사용자는 영상 편집 프로그램에 대한 지식이 없어도 손쉽게 영상을 제작할 수 있다.

에이아이파크의 기술은 현재 다양한 곳에서 활용되고 있다.

올 5월 18일 KBS 2TV의 한 아침 방송 프로그램 진행자를 유창한 외국어를 구사하는 AI 아바타로 제작, 전문가들과 시청자들의 관심을 끌었으며, 올 2월 JTBC 아침 프로그램에서도 가상 인간 ‘제나’를 AI 앵커로 선보이며, 국내 첫 가상 인간 앵커 데뷔를 성공시켰다.

이 밖에도 김동연 경기도지사 당선자 AI 아바타를 제작한 바 있으며, 기업 대표·큐레이터·점원 등을 AI 아바타로 제작·활용해 영업 및 수익 창출에 이바지하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에이아이파크의 아이바타 솔루션은 기존 영상 제작 방식보다 시간과 비용을 크게 줄일 수 있다는 점과 촬영 장비·스튜디오가 없어도 누구나 영상을 제작할 수 있다는 점에서 영상 제작의 혁신을 가져다 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앞으로 에이아이파크는 국내의 다양한 방송사와 업무 협약(MOU)을 체결해 핵심 기술의 표준화와 고도화를 진행할 예정이다. 최근 마이크로소프트 ‘마중 프로그램’에 선정돼 글로벌 시장 진출을 준비하고 있다.

에이아이파크의 박철민 대표는 “우리는 영상과 친숙한 환경 속에서 살고 있으며 AI 아바타를 활용해 자신의 생각이나 지식을 공유하는 시대가 올 것이라 생각한다”며 “에이아이파크는 인공지능 미디어 환경을 구축·선도하는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언론 연락처

에이아이파크 홍보대행
스페이스점프
이형민
02-572-5090
이메일 보내기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이 작성한 것입니다. 미디어는 이 자료를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