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찾아가는 게임문화교실’ 강사 워크숍 성료

게임리터러시 및 게임활용코딩교육 신규 강사 양성 및 우수 강사 발굴

2022-06-24 08:00
  • ‘2022 찾아가는 게임문화교실’ 강사 워크숍이 성황리에 종료됐다

    ‘2022 찾아가는 게임문화교실’ 강사 워크숍이 성황리에 종료됐다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06월 24일 --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 게임문화재단(이하 재단)의 ‘2022 찾아가는 게임문화교실운영’을 위한 강사 워크숍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이 워크숍은 1차 합격자 299명을 대상으로 홍릉콘텐츠인재캠퍼스(6월 11일)와 대전이스포츠경기장(6월 18일)에서 운영됐다. 해당 워크숍은 ‘2022 찾아가는 게임문화교실 운영’ 강사들의 전문성 향상과 수업 역량 강화를 위해 게임리터러시 통합교육과 분야별 심화교육으로 운영됐으며, 최종 277명이 선발됐다.

특히 대전이스포츠경기장은 이스포츠의 발전과 여가 문화 확산을 목적으로 지난해 개관해, 이스포츠 대회 및 교육 공간 등으로 활용되고 있다. 이번 워크숍에 참여한 강사는 “워크숍 장소를 대전이스포츠경기장으로 선정해 이색적인 경험을 할 수 있었고, 게임 문화에 대한 긍정적 인식을 제고시킬 수 있는 기회가 됐다”고 밝혔다.

게임리터러시 통합교육은 이장주 소장(이락디지털문화연구소)이 게임의 트렌드, 게임문화 및 산업의 현황, 우리아이들의 게임하는 심리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게임세대와 소통하는 방법에 대해 강연했다.

분야별 심화교육은 ‘게임리터러시’와 ‘게임활용코딩’ 교육으로 나눠 진행됐다. 게임리터러시 심화교육은 조기성 교사(계성초등학교)가, 게임활용코딩 심화교육은 한승미 이사(초등컴퓨팅교사협회)가 강연자로 나섰다.

게임리터러시 심화교육에서는 △게임 활용 학습법(GBL, game based learning) △게이미피케이션 활용 학습법 △청소년 게임 과몰입의 원인과 해결방안에 대한 내용을 다뤘으며, 게임활용코딩 심화교육에서는 △AI 알고리즘에 대한 이해 △자바스크립트, 스크래치를 활용한 게임 스토리 개발 △우리들의 게임 Story Book 제작 등의 내용으로 교육을 완료했다.

워크숍에 참여한 부산지역 게임리터러시 분야 지원 강사는 “아이들이 게임에 집중하는 이유에 대해 알 수 있었고, 게임을 활용해 학생들과 소통하는 즐거운 교육법을 배울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었다”며 “이후 교육 진행 시 오늘 워크숍을 통해 배운 여러 가지 것들을 교육 현장에서 활용하고 싶다”고 교육 참여 소감을 밝혔다.

최종 선발된 강사들은 내년 1월까지 ‘2022 찾아가는 게임문화교실 운영’ 강사로 활동하며, 학교 및 기관을 대상으로 온·오프라인 교육을 운영하게 된다.

‘2022 찾아가는 게임문화교실 운영’은 건전한 게임문화 확산과 진로 탐색을 돕기 위해 전국 초·중학생 및 학교 밖 청소년, 특수(장애) 학생 등 2만2000여 명을 대상으로 ‘교재 중심 교육’, ‘주제 선택 특강’ 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관련 문의는 홈페이지를 참조하거나, 이메일로 하면 된다.

한편 재단에서는 ‘보호자 게임리터러시 교육’, ‘게임문화 가족캠프’, ‘게임과몰입힐링센터 프로그램 지원’, ‘게임시간 선택제 운영’ 등 올바른 게임문화 확산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며, 자세한 내용은 게임문화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게임문화재단 개요

게임문화재단은 국민의 건강한 게임 문화를 확립하고 게임 이용 문화 기반을 조성함으로써 21세기 게임 관련 문화산업의 발전과 국민의 문화적 삶의 질 향상에 이바지하기 위한 목적으로 2008년 2월 20일 설립됐다. 게임문화재단의 주요 사업 내용으로는 △건강한 게임 문화의 홍보 및 기반 조성 △건강한 게임 이용을 위한 교육 및 지원 △게임 관련 조사, 학술, 연구 △게임 과몰입 예방 및 상담 지원 △대외 협력 및 게임문화 바로 알리기 등이 있다.

찾아가는 게임문화교실 홈페이지: http://g-class.or.kr

웹사이트: http://www.gameculture.or.kr/

언론 연락처

게임문화재단 홍보대행
붐커뮤니케이션
유선민 과장
02-512-6763
이메일 보내기

문의
이메일 보내기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이 작성한 것입니다. 미디어는 이 자료를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