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아트홀, 극단 배다 신작 연극 ‘세느낌’ 선보여

동아연극상 수상한 ‘붉은 낙엽’ 전석 매진 기록한 극단 배다의 신작
6월 30일 연극 ‘세상이 이렇게 끝나는구나 쾅 소리 한 번 없이 흐느낌으로’ 선보여

2022-06-28 14:00
  • ‘세상이 이렇게 끝나는구나 쾅 소리 한 번 없이 흐느낌으로’ 포스터

    ‘세상이 이렇게 끝나는구나 쾅 소리 한 번 없이 흐느낌으로’ 포스터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06월 28일 -- 영등포문화재단(대표이사 강원재)의 공연장 상주 단체로 선정된 극단 ‘배다’가 6월 30일(목)부터 7월 9일(토)까지 영등포아트홀에서 신작 연극 ‘세상이 이렇게 끝나는구나 쾅 소리 한 번 없이 흐느낌으로’(이하 세느낌)를 선보인다.

이번 연극은 종말 문학 대표작인 영국 작가 네빌 슈트의 장편 소설 ‘해변에서’를 각색한 작품이다. 핵전쟁으로 방사능 낙진이 내려오면서 호주 멜버른에 6개월의 유예 기간이 주어진다. 재난 속에서 삶의 가치에 따라 살아가는 사람들의 모습과 죽음을 선택하는 순간을 함께 따라간다. 재난 위기에서 우리가 어떤 가치를 좇으며 살아가야 하는지에 대한 메시지를 전달한다.

신작 세느낌은 2021 서울미래연극제에서 우수상을 받은 장한새 연출가의 시선에서 창작된 작품이다. 남경식 무대 디자이너와 함께 재난 속 상황을 몰입도 있게 감상할 수 있도록 무대 위 단 45석의 객석을 꾸려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2017년에 창단한 극단 배다는 ‘왕서개 이야기’, ‘붉은 낙엽’으로 △제57회 동아연극상 작품상 △2020 올해의 연극 베스트3 △제14회 대한민국 연극대상을 수상하며 평단의 호평과 함께 전석 매진을 기록하며 관객들에게 사랑받은 단체다.

세느낌은 14세 이상 관람가이며 관람료는 전석 3만원이다. 예매는 인터파크 티켓 예매 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정기 후원은 50%, 공연 후원은 40%, 영등포구민 및 재직자는 30%, 극단 배다 마니아는 20% 할인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

또 공연 기간에 모든 관람객을 대상으로 연극 대사 스티커와 마스킹테이프를 회차별 각각 증정하는 ‘세느낌 위크 이벤트’를 진행한다.

2022년 서울문화재단 공연장상주단체육성지원 사업을 통해 영등포문화재단의 상주 단체가 된 극단 배다는 6월 신작 공연을 시작으로 8월 12일(금)부터 8월 15일(월)까지 우수 레퍼토리 작품 ‘붉은 낙엽’을 선보인다. 또 9, 10월은 새로운 아이디어를 시도해 다양한 작품 발굴을 목적으로 하는 신작 인큐베이팅이 영등포아트홀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공연 개요

△공연명: 세상이 이렇게 끝나는구나 쾅 소리 한 번 없이 흐느낌으로
△공연 일시: 2022년 6월 30일(목)~7월 9일(토) / 화·목·금 밤 8시, 수 오후 3시, 토 오후 3시·7시
△예매가: 전석 3만원
△예매: 인터파크 티켓
△비고: 정기 후원 50%, 공연 후원 40% 영등포구민 및 재직자 30%, 극단 배다 마니아 20% 할인

영등포문화재단 개요

영등포문화재단은 우정과 환대의 이웃, 다채로운 문화 생산 도시 영등포를 함께 만들어가는 곳이다. 영등포아트홀 공연장, 도서관, 예술·청소년 지원센터 등 문화 공간을 운영하고 있으며 여의도 봄꽃축제, 문래예술창작촌 등 풍부한 문화 자원을 활용해 지역 문화 예술을 활성화하는 데 앞장서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ydpcf.or.kr/

언론 연락처

영등포문화재단
문화사업팀
한가람 주임
02-2629-2214
이메일 보내기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이 작성한 것입니다. 미디어는 이 자료를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