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일전기공업, 산업부 추진 ‘월드클래스 기업’ 선정

제일전기공업, 최대 40억원 규모 R&D 지원 등 혜택… ‘AI스마트케어시스템’ 기술 고도화 탄력 기대
‘AI스마트케어시스템’, 지난해 첫 매출 발생
제일전기공업 “사업화 성공 위한 판로 확보할 것”

2022-06-30 15:37
  • 오른쪽 강동욱 제일전기공업 대표와 장영진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이 월드클래스 기업 선정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오른쪽 강동욱 제일전기공업 대표와 장영진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이 월드클래스 기업 선정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06월 30일 -- 스마트 배전기기 전문 제조기업 제일전기공업(199820, 대표이사 강동욱)이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가 진행 중인 중견기업 육성 사업인 ‘월드클래스 플러스 사업’에 선정됐다고 30일 밝혔다.

월드클래스 플러스 사업은 산업부가 성장 의지와 기술 잠재력을 갖춘 중견 기업과 중견 후보기업을 집중적으로 지원해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고, 기업 성장을 촉진하기 위해 추진 중인 사업이다. 산업부는 성장 전략서 및 연구 개발 계획서 검증을 통해 올해 17곳의 월드클래스 기업을 선정했다.

제일전기공업은 산업부의 주요 신산업 분야 과제 중 ‘IoT 가전’ 분야의 월드클래스 후보기업으로 선정돼 향후 4년간 최대 40억원 규모의 연구 개발 지원을 받는다. 또한 공공연·대학 등의 우수 기술을 성장 동력으로 삼을 수 있도록 하는 개방형 혁신 생태계를 활용할 수 있게 된다.

‘IoT 가전’ 분야에 선정된 제일전기공업의 AI스마트케어시스템에는 IoT 기반의 다중 센싱 및 AI 기반 스마트케어 플랫폼이 적용됐으며, 가정 내 곳곳에 설치돼 고객 생활 신호를 익히고 위험을 감지한다. 동작 센서, 문 열림 센서, 조도 센서 등을 통해 고객의 생활 패턴과 위험 상황을 감지해 적절한 대응을 돕는다.

회사는 지난해부터 AI스마트케어시스템 사업이 수익화 단계에 들어갔다고 밝힌 바 있다. 1월에는 LG유플러스와 ‘인터넷+AI스마트케어시스템 결합 상품 공동 사업에 대한 MOU’를 체결했고, 베트남 빈증성(省) 개발 공기업 Becamex 사와 2024년 스마트케어시스템 시범 사업 시작을 골자로 하는 사업 협력 MOU를 체결하는 등 사업화 성공을 위한 판로 확보에 힘쓰고 있다.

강동욱 제일전기공업 대표이사는 “월드클래스플러스사업 선정으로 얻게 된 각종 혜택을 통해 회사가 전략적으로 육성 중인 미래 먹거리 사업인 AI스마트케어시스템 기술의 고도화가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 이는 수출 판로 확보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며 “AI스마트케어시스템 기술은 웨어러블 기기를 착용할 필요 없는 편의성 등을 갖춰 건설 현장에서 호평받고 있으며, 사용성을 더욱 높이기 위한 꾸준한 연구 개발을 통해 시장 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제일전기공업 개요

제일전기공업은 1980년 8월 22일에 설립됐으며, 차단기 및 전기배선기구류 등 전기 기기 개발, 제조, 판매를 주요 사업으로 한다. 1993년 1월 1일 제일유기화학공업사에서 제일전기공업으로 사명을 바꿨다. 과거에는 일반배선기구, 차단기류, 일반분전반, PCB ASSY (수출품) 등을 제조·판매했으나 현재 스마트 배선기구 및 스마트분전반을 개발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2020년 11월 26일 코스닥 시장에 상장했다.

웹사이트: http://www.cheilelec.com

언론 연락처

제일전기공업 홍보대행
서울IR네트워크
PR본부
제수현 대리
02-783-0628
이메일 보내기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이 작성한 것입니다. 미디어는 이 자료를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