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엘리베이터, 임금협상 조기 타결

노-사 위기 극복 공동 결의… 노동조합 찬성률 83.21% 역대 최고

2022-07-01 09:57
  • 왼쪽부터 현대엘리베이터 조재천 대표이사와 손만철 노동조합위원장이 임금협상 조인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현대엘리베이터 조재천 대표이사와 손만철 노동조합위원장이 임금협상 조인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이천--(뉴스와이어) 2022년 07월 01일 -- 현대엘리베이터가 2022년 임금협상을 조기 타결했다. 현대엘리베이터 노사 양측은 임금협상 개시 보름만인 6월 30일 역대 최고 찬성률(83.21%)로 합의했다고 1일 밝혔다.

국내 주요 승강기 기업 중 가장 빠른 협상 결과다. 이번 협상을 통해 현대엘리베이터 노동조합과 회사는 기본급 3.8% 인상과 함께 무분규 타결 격려금, 위기 극복을 위한 특별 격려금 지급 등에 합의했다.

현대엘리베이터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등으로 인한 세계 경제의 위기와 원자재 가격 폭등, 건설경기 침체, 코로나19 등 악화한 사업환경을 극복하기 위해 임금협상을 조기에 타결하는 데 노사 간 공감대가 형성됐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현대엘리베이터 노사는 충주 본사에서 조재천 대표이사와 손만철 노동조합위원장, 임직원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위기 극복 결의대회’를 개최하고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 공동 결의문’도 채택했다. 결의문에서 노사는 “악화한 사업환경을 경영 위기로 인식하고 경영정상화를 공동의 목표로 상호 협력한다”고 밝혔다.

조 대표이사는 “어려운 상황이지만, 노사가 공감하고 한마음이 되는 결의대회를 통해 다시 한번 성장하고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될 것”이라며 “임직원과 경영진이 함께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손 위원장은 “어려울 때일수록 노사가 하나라는 신뢰를 바탕으로 한 뜻으로 나아간다면 역경을 극복하고 위기를 기회로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엘리베이터 노동조합은 1997년 IMF 상황에서 자발적으로 임금을 동결하고 상여금을 반납하는가 하면,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는 3년간 임금 및 단체협상을 회사에 위임해 위기 극복에 힘을 실었다. 회사 또한 위기 속에서도 무(無) 고용조정을 원칙으로 상생의 노사문화를 일궈 2013년 노사문화대상 대통령상을 받은 바 있다.

웹사이트: http://www.hyundaielevator.co.kr

언론 연락처

현대엘리베이터
커뮤니케이션팀
조찬호 매니저
02-3670-0673
이메일 보내기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이 작성한 것입니다. 미디어는 이 자료를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