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강, 중국 법인 지분 정리 완료

출처: 동국제강
2022-07-04 11:47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07월 04일 -- 동국제강이 중국 법인 DKSC (Dongkuk Steel China)의 지분 90%를 중국 강음 지방정부에 매각했다고 4일 밝혔다. 수익성 저하 사업 개편으로 동국제강 재무 구조가 개선될 전망이다.

동국제강은 저가 범용재 위주의 중국 내수 시장이 ‘럭스틸(Luxteel)’ 등 고급화를 지향하는 동국제강의 사업 방향과 차이가 있고, 향후 시장성 및 수익성을 확보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지난해부터 중국법인 판매 중단, 사업다각화, 매각 등 다각도의 구조조정 방안을 적극 추진했고 최근 강음 지방정부에 지분 매각을 결정했다.

DKSC는 2001년 설립 이후 지속적인 사업 손실을 기록했으며, 최근 3년간 K-IFRS 연결기준 DKSC 누적 손실은 700억원 규모다. 동국제강은 설비 열위 및 수익성 개선 여력 부재로 DKSC가 자생력을 확보하기 어렵다고 인식해, 매수자와 1년여의 협상 끝에 DKSC와 연합물류 유한공사 지분 90%를 약 970억원의 기업가치로 매각했다.

동국제강은 이번 매각으로 연결 손익 개선 효과 및 400억원 규모의 차입금 지급보증부담을 해소했다. 동국제강은 적자 사업 정리로 대외 신용도를 향상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신규 확보한 재무적 체력을 기반으로 고부가가치 컬러강판에 대한 수요가 오름세이고, 수익성이 높은 시장으로 추가 진출을 추진한다. 2021년 발표한 ‘DK컬러 비전2030’ 글로벌 확장 전략에 따라 2022년 △베트남 △멕시코 2개 거점 확보를 완료하고 2030년까지 △대양주 △미국 △유럽 등에 추가 거점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DKSC는 2001년 12월 동국제강그룹 자회사 유니온스틸 중국 현지 법인으로 설립됐다. 아연도강판 25만 톤, 컬러강판 18만 톤 생산할 수 있는 거점이다. 중국 내수시장에 제품을 판매해 왔다. 연합물류 유한공사는 2010년부터 중국 강음에서 화물 운송업, 운송 관계 서비스업 및 하역업을 진행해왔다.

웹사이트: http://www.dongkuk.co.kr

언론 연락처

동국제강
커뮤니케이션팀
정지욱 과장
02-317-1047
이메일 보내기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이 작성한 것입니다. 미디어는 이 자료를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