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경하다 열음, 제10회 경기정원문화박람회 ‘명인정원’ 교육생 모집 사연 공모

어느 정원가의 초대: 김봉찬 더가든 대표와 함께 명인정원 만들기
명인의 기술과 노하우 전수받을 수 있는 도제식 교육 기회
8월 17일부터 19일까지 사연 공모로 교육생 5명 선정
정원에 관심 있는 대한민국 국민 누구나 신청 가능
정원 조성 전 과정을 함께하는 현장 교육 진행

2022-07-27 09:02
  • 조경하다 열음이 제10회 경기정원문화박람회 ‘명인정원’ 교육생 모집 사연 공모를 진행한다

    조경하다 열음이 제10회 경기정원문화박람회 ‘명인정원’ 교육생 모집 사연 공모를 진행한다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07월 27일 -- 제10회 경기정원문화박람회 주관사인 조경하다 열음이 ‘제10회 경기정원문화박람회’ 명인정원 조성 과정의 교육생 모집을 위한 사연 공모를 진행한다고 27일 밝혔다.

경기도와 오산시가 주최하는 이번 제10회 경기정원문화박람회는 10월 7일부터 10일까지 4일간 오산시 누읍동 소재 맑음터공원에서 ‘팬데믹 시대, 식물의 힘’이란 주제로 열린다. 이번 정원박람회 대미를 장식할 ‘명인정원’ 작가로는 한국형 자연주의정원 대가로 인정받는 김봉찬 더가든 대표가 초청됐다.

생태학을 바탕으로 암석원과 고층습원 조성 분야에서 국내 최고 기술력을 인정받는 김봉찬 대표는 평강식물원 암석원 및 습지원, 제주도 비오토피아 생태공원, 화담숲 암석원, 국립수목원 희귀·특산식물원, 국립백두대간수목원 암석원 및 고층습원, 제주 베케 정원, 아모레 성수 정원 등의 작품을 남겼다.

2015년부터 ‘자연에서 공부하는 정원 모임’이란 답사 모임을 이끌고 있으며, 작품 조성뿐만 아니라 강연 및 전시, 저술 등 국내 정원문화 발전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이어오면서 널리 알려진 국내 대표 정원 디자이너 중 한 명이다.

김 대표는 명인정원 작가로서 작품 조성뿐만 아니라 정원에 대한 관심과 열정이 높은 이들에게 조성 원리와 기법을 직접 배우면서 함께 만드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주관사와 함께 이번 프로그램을 기획했다.

교육생 선발 기준은 전공이나 경력과 무관하며, 정원에 대한 열정과 배우려는 의지를 가진 사람에게 기회를 주는 데 초점을 맞췄다. 이에 따라 약 보름간의 정원 조성 및 교육 과정 전반에 모두 참여할 수 있는 사람에 한해 자신의 마음과 의지를 담은 사연 소개 글을 받아 교육생을 선발한다.

참가 희망자는 8월 17일(수)부터 19(금)일까지 A4 1장 분량(공고문 참조)의 사연을 적은 글과 이력서를 이메일로 제출하면 된다.

커리큘럼은 △정원가의 언어 △자연의 힘과 질서 △점, 선, 면의 조형 △자연의 원리 △비움과 채움 △잡초의 경계 △일곱 계절과 아홉 정원 등으로 구성되며, 먼저 실내에서 기본 이론과 개념을 배우고 현장에서 정원을 조성하며, 실전을 통해 배우게 된다.

조경하다 열음은 정원을 만드는 일은 많은 공부와 경험, 근성과 애정이 필요하며, 빠르게 변하는 시대 요구와 트렌드를 반영해야 하는 어려운 일이다. 정원을 공부하는 과정에서 많이 고민하고, 때론 좌절감에 빠지기도 하며 헤매다 길을 잃어버리기 일쑤라며 그런 이들에게 길을 제시하는 하나의 방법으로 이번 프로그램을 기획하게 됐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명인정원 교육생 모집 사연 공모 참여 방법 등 자세한 내용은 제10회 경기정원문화박람회 공식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조경하다 열음 개요

주식회사 조경하다열음은 커뮤니티디자인과 참여 시공을 통해 혁신적인 공공프로젝트로 사회적 가치를 강화하고 끊임없는 발전을 추구하는 젊은 조경가 그룹이다. 사명인 조경하다 열음의 ‘조경’은 명사에 가두는 것이 아닌 조경 활동 자체를 의미하는 동사이며, ‘열음’은 순우리말로 열매를 의미한다. 조경을 매개로 공간에 활력을 불어넣고 이용자의 사회적 포용성 강화와 건강한 관계망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제10회 경기정원문화박람회 공식 홈페이지: http://www.gggarden.kr

언론 연락처

조경하다 열음
홍보팀
장하니 조경가
070-7708-4877
이메일 보내기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이 작성한 것입니다. 미디어는 이 자료를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