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커넥트, 경북 전기차 차세대 무선충전 규제자유특구 지정 선포식 참여

그린 모빌리티 관련 경북 전기차 차세대 무선충전 규제자유특구 지정

GS커넥트, 해당 특구 실증 사업에서 무선충전 운영 담당

뉴스 제공GS커넥트
2022-08-09 18:00
배재훈 GS커넥트 대표(왼쪽에서 여섯 번째)가 참석자들과 경북 전기차 차세대 무선충전 규제자유특구 지정 선포식에 참여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배재훈 GS커넥트 대표(왼쪽에서 여섯 번째)가 참석자들과 경북 전기차 차세대 무선충전 규제자유특구 지정 선포식에 참여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08월 09일 -- 전기차 충전 서비스 전문 기업 GS커넥트(대표 배재훈)가 8월 5일 경북도청에서 열린 전기차 차세대 무선충전 규제자유특구 지정 선포식에 참여했다고 9일 밝혔다.

해당 선포식에서는 △경북도청 △경북도의회 △경산시 △경산시의회 △경북테크노파크 △연구 기관 △GS커넥트를 포함한 특구 기업 8곳 등에서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특구 지정 브리핑을 하고, 시연을 진행했다.

경북 전기차 차세대 무선충전 규제자유특구는 경산지식산업지구에 2022년 9월부터 2026년 8월까지 185억원을 들여 조성될 예정이다.

앞서 한덕수 국무총리는 8월 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8차 규제자유특구위원회를 개최했다. 위원회에서는 경상북도 전기차 차세대 무선충전 특구를 포함한 규제자유특구 신규 지정안 3건 등이 의결됐다.

해당 특구에서는 무선 전력 전송(Wireless Power Transfer) 기술을 기반으로 한 다양한 실증 사업이 본격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세부 사업 내용은 △전기차 고출력 무선충전과 도심을 거점으로 한 주유소 내 무선충전 인프라 △전기차 유선충전기 연계형 무선충전 △초소형 전기차 무선충전 실증으로 구분된다. 이번 실증 사업을 통해 현존하는 전기차 무선충전 속도보다 2배 빠른 차세대 무선 충전 기술을 개발함으로써 전기차 기반 인프라 확산을 도모하고, 이를 통해 국민 편의를 향상할 계획이다.

GS커넥트는 현재 전국에 1만3000여기의 전기차 충전기를 운영하고 있는 전기차 충전 서비스 전문 기업이다. 경북 전기차 차세대 무선충전 규제자유특구에서는 전기차 고출력 무선충전 실증과 전기차 유선충전기 연계형 무선충전 실증에서 무선충전 운영을 담당한다.

GS커넥트는 올 7월 서울시 강남구 코엑스에서 개최된 ‘코리아빌드 전기차 충전 인프라 산업전’에서 해당 특구 내 시범 운영되고 있는 무선충전기를 선보이기도 했다.

배재훈 GS커넥트 대표는 “경북 전기차 차세대 무선충전 규제자유특구 지정을 축하드린다. 앞으로 자율주행 시대가 오면 무선 충전은 필수 불가결한 핵심 기술이 될 것”이라며 “GS커넥트는 해당 특구에서 실증 사업을 통해 성공적인 결과물을 만들어 내는 데 적극적으로 참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무선충전과 같은 전기차 사용자의 편리하고 안전한 충전 생활에 도움이 되는 새 서비스를 꾸준히 탐색, 도입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GS커넥트 개요

GS커넥트는 에너지 전문 기업인 GS에너지와 ICT 인프라 전문 기업 지엔텔이 합작해 2021년 출범한 ‘전기차 충전 인프라 서비스’ 기업이다. GS커넥트는 충전기 인프라 구축의 풍부한 경험과 최고의 기술력으로 전국 어디에서나 편리하게 전기차를 충전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한다. 충전 서비스 브랜드인 ‘지차저 (G-charger)’를 통해 6년여간 환경부 지정 충전 사업자로서 안정적이고 저렴하게 충전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2021년 말 기준 회원 수는 약 5만명이며, 약 1만3000기의 충전기를 운영하고 있다. GS커넥트는 2025년까지 5만여기의 충전기 운영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이를 위해 공용 충전기 무상 설치 등 적극적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gsconnect.co.kr

연락처

GS커넥트
기획팀
김희아 과장
010-8348-8514
이메일 보내기

소셜

이 보도자료는 제공자가 작성해 발표한 뉴스입니다. 미디어는 이 자료를 보도에 활용할 수 있습니다. 뉴스와이어는 편집 가이드라인에 따라 제공자의 신뢰성과 투명성을 확인하고 내용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보도자료에 문제가 있으면 뉴스와이어에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뉴스 제공GS커넥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