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달팽이, 클라리넷앙상블 여름캠프 진행

세계 최초 청각장애 유소년으로 구성된 사랑의달팽이 클라리넷앙상블 여름캠프 진행

2022년 정기 연주회 앞두고 합숙 클라리넷 연습 위해 여름캠프 진행해

뉴스 제공사랑의달팽이
2022-08-17 09:40
사랑의달팽이가 여름방학을 맞아 클라리넷앙상블 단원들을 대상으로 2박 3일간 경기도 안성 너리굴문화마을에서 여름캠프를 진행했다
사랑의달팽이가 여름방학을 맞아 클라리넷앙상블 단원들을 대상으로 2박 3일간 경기도 안성 너리굴문화마을에서 여름캠프를 진행했다
사랑의달팽이가 여름방학을 맞아 클라리넷앙상블 단원들을 대상으로 2박 3일간 경기도 안성 너리굴문화마을에서 여름캠프를 진행했다
사랑의달팽이가 여름방학을 맞아 클라리넷앙상블 단원들을 대상으로 2박 3일간 경기도 안성 너리굴문화마을에서 여름캠프를 진행했다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08월 17일 -- 청각장애인을 지원하는 사단법인 사랑의달팽이(회장 김민자)가 여름방학을 맞아 클라리넷앙상블 단원들을 대상으로 8월 12일(금)부터 14일(일)까지 2박 3일간 경기도 안성 너리굴문화마을에서 여름캠프를 진행했다고 17일 밝혔다.

사랑의달팽이 클라리넷앙상블은 2003년 창단한 세계 최초 청각장애 유소년 연주단으로, 2022년에는 11번가에서 1억원을 후원해 다양한 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11번가 희망쇼핑의 후원으로 진행된 이번 여름캠프에는 단원 30명이 참여했다. 여름캠프 기간 정기 연주회를 대비해 악기 연주 및 합주 실력을 향상했으며, 단원들이 음악적으로 교류하고 함께 어울리는 시간을 가졌다.

캠프에 참여한 권소미(9세) 단원은 “캠프에 와서 비누도 만들고 바비큐 파티도 해서 즐거웠다. 연습이 힘들지만 친구들과 즐겁게 악기 연주를 할 수 있어서 좋았다”는 소감을 밝혔다.

캠프를 총괄한 허두리 음악감독은 “클라리넷앙상블 단원들은 같은 아픔을 가진 단원들이 서로 만나고 이야기하며 멋진 무대에 오르는 정기 연주회를 꿈꾼다”며 “클라리넷 합주를 집중적으로 연습하는 여름캠프는 단원들의 아름다운 연주가 만들어지는 초석이 된다. 단원들의 꿈이 들리는 정기연주회에 많은 관심 바란다”고 말했다.

사랑의달팽이는 청각장애아동의 예술적 감수성과 자존감을 향상하고 대중의 청각장애에 대한 인식 변화를 위해 클라리넷앙상블을 계속 운영할 예정이다. 사랑의달팽이 클라리넷앙상블 정기 연주회는 11월 12일 영산아트홀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랑의달팽이 개요

사단법인 사랑의달팽이는 듣지 못하는 이들에게 소리를 찾아주어 잃어버렸던 ‘희망과 행복’을 선물하는 복지 단체다. 이를 위해 사랑의달팽이는 매년 경제적으로 소외된 청각장애인들에게 인공달팽이관(인공와우) 수술과 보청기를 지원하고 있으며 난청에 대한 사회적 편견을 해소하는 데 앞장서고 있다. 또 청각장애 유소년들이 어려운 악기를 다루면서 자신감을 회복할 수 있도록 하고 당당히 사회의 일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클라리넷앙상블 연주단’을 결성해 아이들의 사회 적응을 돕고 있다. 사랑의달팽이는 문화 행사를 통해 난청에 대한 올바른 인식과 다 함께 소통하는 사회를 만들기 위한 사회인식 전환사업도 함께 펼쳐가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soree119.com

연락처

사랑의달팽이
대외협력실
양지혜 실장
070-4322-4135
이메일 보내기

이 보도자료는 제공자가 작성해 발표한 뉴스입니다. 미디어는 이 자료를 보도에 활용할 수 있습니다. 뉴스와이어는 편집 가이드라인에 따라 제공자의 신뢰성과 투명성을 확인하고 내용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보도자료에 문제가 있으면 뉴스와이어에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뉴스 제공사랑의달팽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