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피니언, 적은 핀 수로 두 배의 대역폭을 제공하는 고성능 HYPERRAM™ 메모리 칩 출시

2022-08-17 10:24
인피니언이 출시한 HYPERRAM™ 3.0
인피니언이 출시한 HYPERRAM™ 3.0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08월 17일 -- 인피니언 테크놀로지스(코리아 대표이사 이승수)는 적은 핀 수의 저전력 고대역폭 메모리 솔루션 HYPERRAM™ 3.0을 출시한다고 17일 밝혔다.

HYPERRAM 3.0은 새로운 16비트 확장 버전 HyperBus™ 인터페이스를 채택해 이전 세대보다 두 배 증가한 800MBps의 스루풋(throughput)을 제공한다. HYPERRAM 3.0은 △비디오 버퍼링 △공장 자동화△ 인공지능 사물인터넷(AIoT·Artificial Intelligence of Things) △자동차 V2X(vehicle-to-everything) 같이 확장 RAM 메모리가 있어야 하는 애플리케이션이나 고도의 수학적 계산을 위해서 스크래치 패드 메모리를 필요로 하는 애플리케이션에 적합하다.

인피니언 오토모티브 사업부의 애플리케이션 및 마케팅 이사인 라메시 체투베티(Ramesh Chettuvetty)는 “메모리 솔루션에 있어서 30년 넘게 축적해온 전문성을 바탕으로 인피니언이 또다시 업계 최초의 제품을 출시하게 됐다”며 “새로운 HYPERRAM 3.0 메모리 솔루션은 PSRAM이나 SDR DRAM 같은 기존 기술보다 핀당 훨씬 더 높은 스루풋을 달성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뿐만 아니라 저전력 특성으로 스루풋을 희생하지 않으면서 향상된 전력 소모를 달성해 산업용과 IoT 솔루션에 이상적”이라고 덧붙였다.

인피니언의 HYPERRAM은 독립형 PSRAM 기반 휘발성 메모리로 쉽고 경제적으로 확장 메모리를 추가할 수 있도록 한다. 데이터 레이트는 SDR DRAM과 동일하면서 핀 수와 전력 소모가 훨씬 적다. HyperBus 인터페이스의 핀당 데이터 스루풋을 높임으로써 핀 수가 더 적은 마이크로컨트롤러(MCU)와 레이어 수가 더 적은 PCB를 사용할 수 있다. 따라서 애플리케이션의 복잡성을 낮추고 비용 효율적인 디자인을 할 수 있도록 한다.

◇HYPERRAM 정보

인피니언은 2017년에 HyperBus 인터페이스를 채택한 1세대 HYPERRAM 디바이스를 출시했다. 2세대 HYPERRAM 디바이스는 2021년에는 출시됐으며, 최대 400MBps 데이터 레이트로 Octal xSPI와 HyperBus JEDEC 호환 인터페이스를 모두 지원한다. 3세대 HYPERRAM 디바이스는 새로운 확장 HyperBus 인터페이스를 채택해서 800MBps 데이터 레이트를 할 수 있다. HYPERRAM 디바이스는 64Mb부터 512Mb에 이르는 밀도를 제공한다. AEC-Q100 인증을 받았으며, 최대 125°C에 이르는 산업용 및 차량용 온도 등급을 지원한다.

◇공급

HYPERRAM 3.0 제품은 BGA-49 패키지로 제공되며, 현재 주문을 받고 있다. 추가 정보는 에서 볼 수 있다.

인피니언 개요

인피니언 테크놀로지스는 생활의 편리함과 안전 그리고 친환경을 추구하는 세계 반도체 솔루션 시장의 선두 주자이다. 인피니언의 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는 더 나은 미래를 위한 핵심 기술이다. 2021년 회계연도(9월 30일 마감) 기준 전 세계 약 5만280명의 직원과 함께 111억유로 매출을 달성했다. 인피니언은 프랑크푸르트 증권거래소(거래 심볼: IFX)와 미국 장외시장 OTCQX International Premier (거래 심볼: IFNNY)에 등록돼 있다.

관련링크
인피니언 HYPERRAM 3.0 정보: http://www.infineon.com/HYPERRAM

웹사이트: http://www.infineon.kr

연락처

인피니언 테크놀로지스 코리아
박은진 부장
02-3460-0814
이메일 보내기

이 보도자료는 제공자가 작성해 발표한 뉴스입니다. 미디어는 이 자료를 보도에 활용할 수 있습니다. 뉴스와이어는 편집 가이드라인에 따라 제공자의 신뢰성과 투명성을 확인하고 내용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보도자료에 문제가 있으면 뉴스와이어에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뉴스 제공인피니언 테크놀로지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