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 수해 복구 자원봉사 활동 지원 총력

수해 복구 현장의 소중한 땀방울
8월 10~16일까지 수해 복구 활동에 자원봉사자 2만여명 참여

2022-08-18 09:30
  • 경기 양평군 수해 복구 현장

    경기 양평군 수해 복구 현장

  • 경기 화성시 수해 복구 현장

    경기 화성시 수해 복구 현장

  • 경기 화성시 수해 복구 현장

    경기 화성시 수해 복구 현장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08월 18일 --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센터장 권미영)는 기록적 폭우에 따른 수해 복구 자원봉사 활동 지원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18일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는 전국 6개 광역 및 43개 기초 시·군·구 자원봉사센터가 수해 복구 대응 자원봉사 활동을 추진하고 있으며, 8월 10일부터 16일까지 누적 2만여명의 자원봉사자가 참여해 피해 복구에 힘을 보탰다고 밝혔다.

피해가 심각한 서울 동작구, 관악구, 서초구와 경기 광주시, 부천시, 여주시, 군포시에 통합자원봉사지원단이 설치돼 침수 가옥 정리와 거리 토사 제거, 이재민 지원 등의 활동을 펼치고 있다. 빠른 복구가 필요한 주거 지역을 중심으로 피해 가구 복구 및 정리, 방역, 골목길 정화 등 봉사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광명시 하안동 상가 수해 복구 봉사활동에 참여한 배권식 씨(광명시 하안동, 50세)는 “이번 폭우로 집이 침수되고, 가게가 정전돼 큰 피해를 봤다. 나도 힘든 상황이지만, 망연자실한 이웃에게 용기를 북돋아줘야겠다는 마음에 현장을 찾게 됐다”며 “이런 상황을 겪게 되니 자원봉사자의 소중함을 새삼 느낀다. 수해로 피해를 본 가정과 소상공인들이 하루빨리 평온한 일상을 회복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응원 메시지를 보냈다.

침수 피해를 입은 신모 씨는 “자원봉사센터에 연락하니 봉사자를 연결해줬다. 이불 세탁, 가재도구 정리 등의 도움을 받았다”며 “1인 가구라 홍수 피해에 막막했는데 자원봉사자 덕분에 든든했다. 봉사자들이 가까이서 마음과 도움을 주니 버티게 된다”고 말했다.

권미영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장은 “수해로 고통받는 이재민들에게 자원봉사자가 위로와 힘이 돼주고 있다. 복구 현장에 부족한 일손을 보태기 위해 먼 곳에서 달려오시는 자원봉사자들도 많다. 자원봉사자들과 계속 힘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 개요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는 행정안전부를 주체로 2010년 6월 1일 설립돼 2020년 재단법인으로 운영 형태를 전환했다. ‘모든 국민의 자원봉사 참여로 만드는 안녕한 대한민국’이라는 비전 아래 자원봉사 지원 체계의 허브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핵심 가치인 △사람 △연대 협력 △현장을 바탕으로 핵심 목표인 △현장 중심의 자원봉사 정책 활동 △사회 변화를 위한 역량 강화 △자원봉사자가 주도하는 참여 문화 조성을 달성하기 위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주요 사업으로는 안녕 캠페인, 재난현장자원봉사센터 통합관리, 자원봉사종합보험, 1365자원봉사포털 운영, 자원봉사 정책 개발, 자원봉사 아카이브 사업 등이 있다.

웹사이트: http://v1365.or.kr

언론 연락처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
전략팀
전홍석 주임
02-2129-7511
이메일 보내기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이 작성한 것입니다. 미디어는 이 자료를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