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4인의 목소리 담긴 ‘악기형 소설’ 탄생시킨 예술 프로젝트 ‘이인환각연쇄고리’ 재연

꿈 주제로 창작 이어가는 ‘이인환각연쇄고리’

9월 2일부터 11월 28일까지 1인용 심야 이머시브 공연 예정

뉴스 제공koldsleep
2022-08-22 11:00
이인환각연쇄고리 중 3차 연쇄고리 소설 ‘가장 개인적인 악기’ 온라인 공개 모습
이인환각연쇄고리 중 3차 연쇄고리 소설 ‘가장 개인적인 악기’ 온라인 공개 모습
이인환각연쇄고리 공연 포스터
이인환각연쇄고리 공연 포스터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08월 22일 -- 서울 강북구의 복합문화 예술 공간 콜드슬립(koldsleep)이 일인용 관객 참여 공연 ‘이인환각연쇄고리’의 재연을 알렸다.

콜드슬립 측은 8월 17일 팝업 웹사이트에 공연의 드라마트루그이자 스토리 텍스트 작업을 담당한 한주연 작가의 소설을 공개하며, 2022년 ‘이인환각연쇄고리’ 공연의 시작을 예고했다.

2021년 공연 ‘이인환각연쇄고리’는 해가 진 이후 매 회차 1인 참여를 원칙으로 한다는 독특한 공연 방식으로 관객들의 흥미를 끈 바가 있다.

꿈을 주제로 한 다양한 장르의 창작물이 ‘연쇄고리’ 단계를 거듭하며 서로의 영향을 받아 이어지는 것이 ‘이인환각연쇄고리’ 프로젝트의 골자다. 이인환각연쇄고리 프로젝트는 1차 연쇄고리인 꿈의 텍스트, 2차 연쇄고리의 꿈 주파수(사운드)를 이어 현재 3차 연쇄고리인 한주연 작가의 소설까지 마무리됐다. 올 9월부터 예정된 공연은 4차 연쇄고리로서 기능한다. 특히 2022년 재연되는 공연은 손나예 안무가가 관객 참여 형식의 안무를 담당해 지난해 공연과는 또 다른 층위의 체험이 예상된다.

17일 공개된 한주연 작가의 소설 ‘가장 개인적인 악기’ 역시 프로젝트의 연쇄고리 중 하나다. 한주연 작가는 지난해 공연 당시 54명의 관객들이 공연 관람 후 남기고 간 꿈의 기록을 해석하고 가공해 소설에 녹여냈다.

소설이 공개된 홈페이지는 김미현(기획·연출), 위지영(사운드 디자인), 루드너드리드(디자인), 홍세영(개발)의 협업으로, 소설뿐만 아니라 악기의 기능을 함께 갖춰 온라인 방문자들에게 색다른 문화적 체험을 제공한다. 소설 페이지 내부에 배치된 전자음악 악기의 음계는 지난해 공연에서 관객이 남긴 목소리들을 재료로 제작한 것이다. 누구나 소설을 읽는 동시에 간단한 조작으로 이 악기를 연주할 수 있다.

공연 및 프로젝트의 총연출을 맡은 김미현 연출가는 “지난해부터 기획된 이 소설은 단지 공연의 세계관을 설명하는 것이 아니라, 54인의 관객이 남긴 꿈의 기록을 등장시킨 하나의 연쇄적 창작 작업”이라며 “9월부터 11월까지 예정된 2022 이인환각연쇄고리 공연에서도 새로운 채널 헤드(공연 세계관 속 관객)들을 기다린다”고 밝혔다.

2022 이인환각연쇄고리 공연은 9월 2일부터 11월 28일까지 강북구 복합문화예술공간 콜드슬립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올해에도 심야 시간대에 진행되며, 공연을 관람하기 위해서는 네이버 예약 페이지에서 사전 예약을 필수로 한다.

공연 장소인 콜드슬립은 기존 관습·형식·장르가 장해물로 작동하지 않는 무중력 공간을 구현하기 위한 복합문화예술공간이다. 예술 언어로 여성, 소수자의 서사를 생산하고 서로 연결되고자 한다. 콜드슬립은 지난해 3월 개관 후 지속적인 예술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콜드슬립(koldsleep) 개요

강북구 4.19 거리에 위치한 복합문화예술공간 콜드슬립(koldsleep)은 기존의 관습, 형식, 장르가 장해물로 작동하지 않는 무중력 공간을 상상하며 2021년 오픈했다. 예술 언어로 여성, 소수자의 서사를 생산하고 서로 연결되고자 한다.

관련링크
소설 웹사이트: https://bit.ly/hoopringchime
공연 네이버 예약: https://bit.ly/channelhead2022

연락처

콜드슬립(koldsleep)
기획운영
김미현
010-2721-8699
이메일 보내기

이 보도자료는 제공자가 작성해 발표한 뉴스입니다. 미디어는 이 자료를 보도에 활용할 수 있습니다. 뉴스와이어는 편집 가이드라인에 따라 제공자의 신뢰성과 투명성을 확인하고 내용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보도자료에 문제가 있으면 뉴스와이어에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뉴스 제공koldslee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