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 재난현장 통합자원봉사지원단 운영 종료, 자발적 봉사자 3만 명 참여

2022-09-01 16:20
군포시 산본1동에서 자원봉사자들이 물에 젖은 가구를 옮기며 수해복구 자원봉사 활동이 진행되고 있다
군포시 산본1동에서 자원봉사자들이 물에 젖은 가구를 옮기며 수해복구 자원봉사 활동이 진행되고 있다
양평군 자원봉사센터의 자원봉사자가 침수가옥 피해를 본 가구의 짐을 나르고 있다
양평군 자원봉사센터의 자원봉사자가 침수가옥 피해를 본 가구의 짐을 나르고 있다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09월 01일 --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센터장 권미영)는 집중 호우로 인한 침수 피해 현장의 자원봉사를 효율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설치한 중앙 재난현장 통합자원봉사지원단의 운영을 종료하고 북상하는 태풍 ‘힌남노’의 상황을 주시하며 비상 대응 체계를 유지한다고 1일 밝혔다.

8월 9일에 재난 대응과 복구를 위해 설치된 중앙 재난현장 통합자원봉사지원단(이하 중앙 통지단)은 매일 피해 현황과 자원봉사 수요 현황을 파악하고, 피해지역 자원봉사센터의 원활한 자원봉사 활동을 위한 지원을 펼쳤다.

중앙 통지단은 기록적인 폭우로 피해를 본 서울 동작구, 관악구 등 전국 7개 광역 및 55개 기초 시·군·구의 자원봉사 활동이 체계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지역별로 통합자원봉사지원단을 구성·운영하도록 지원했다. 8월 31일까지 누적 3만여 명의 자원봉사자가 복구 활동 자원봉사에 참여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지난 봄 대규모 산불이 발생한 경북 울진, 강원 강릉의 자원봉사센터는 각각 충남 부여와 경기 광주를 찾아 피해 복구 자원봉사 활동을 진행했고, 충남 아산, 세종시 자원봉사센터는 해당지역에도 피해가 있었지만, 보다 피해 규모가 컸던 충남 부여와 청양을 찾아 피해 농가를 도우며 공동체 정신을 다시 한번 일깨웠다.

이외에도 행정안전부와 연계해 119개 기관, 1865명의 정부 부처 및 공공기관 임직원들도 일손이 필요한 지역자원봉사센터를 통해 수해 현장에서 복구 활동에 참여하기도 했다.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는 중앙 통지단 활동 종료 후에도 북상 중인 11호 태풍 ‘힌남노’의 추이를 살핌과 동시에 지역에서 진행되는 피해복구 자원봉사 활동 상황도 지속적으로 파악하며 대처할 예정이다.

권미영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장은 “기록적인 수해에도 자발적으로 참여한 3만여 명의 자원봉사자분들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또한 중앙 통합자원봉사지원단을 중심으로 광역·기초 자원봉사센터의 노력으로 원활한 복구 활동이 진행될 수 있었다”며 “피해 지역이 안정화될 때까지 상황을 살피며 지원이 필요한 적재적소에 자원봉사가 함께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 개요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는 행정안전부를 주체로 2010년 6월 1일 설립돼 2020년 재단법인으로 운영 형태를 전환했다. ‘모든 국민의 자원봉사 참여로 만드는 안녕한 대한민국’이라는 비전 아래 자원봉사 지원 체계의 허브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핵심 가치인 △사람 △연대협력 △현장을 바탕으로 핵심 목표인 △현장 중심의 자원봉사 정책 활동 △사회 변화를 위한 역량 강화 △자원봉사자가 주도하는 참여 문화 조성을 달성하기 위해 여러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주요 사업으로는 안녕 캠페인, 재난현장자원봉사센터 통합관리, 자원봉사종합보험, 1365자원봉사포털 운영, 자원봉사 정책 개발, 자원봉사 아카이브 사업 등이 있다.

웹사이트: http://v1365.or.kr

연락처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
전략팀
전홍석 주임
02-2129-7511
이메일 보내기

이 보도자료는 제공자가 작성해 발표한 뉴스입니다. 미디어는 이 자료를 보도에 활용할 수 있습니다. 뉴스와이어는 편집 가이드라인에 따라 제공자의 신뢰성과 투명성을 확인하고 내용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보도자료에 문제가 있으면 뉴스와이어에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뉴스 제공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