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최강자를 가린다’ 제38회 신한동해오픈 8일 해외서 개막

2019년에 이어 코리안투어, 아시안투어, 일본프로골프투어 등 3개 투어 공동 주관

국내 최고(最古)의 단일스폰서 대회, 일본 코마CC에서 8일부터 나흘간 개최

뉴스 제공신한금융지주회사 (코스피 055550)
2022-09-05 11:02
제38회 신한동해오픈 포스터
제38회 신한동해오픈 포스터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09월 05일 --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은 ‘제38회 신한동해오픈(총상금 14억원, 우승상금 2억5200만원)’을 8일부터 11일까지 나흘간 일본 나라현 코마컨트리클럽(파 71, 7065야드)에서 개최한다고 5일 밝혔다.

국내 단일스폰서 프로골프대회 중 가장 오랜 역사를 갖고 있는 신한동해오픈은 2019년 대회 국제화를 위해 코리안투어(KPGA), 아시안투어, 일본프로투어(JGTO) 3개 투어 공동주관으로 첫 개최됐다.

최근 2년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KPGA 단독 주관 하에 개최됐으나, 코로나19의 확산이 진정되고 일본 입국 절차가 완화됨에 따라 3개 투어 공동 주관을 재개하게 된 것이다.

주최사인 신한금융그룹은 올해 창업 40주년을 기념해 그룹의 설립자인 고(故) 이희건 신한은행 명예회장이 세운 코마컨트리클럽을 38회 대회의 개최지로 결정했다.

1980년대 초 고(故) 이희건 명예회장을 주축으로 한 재일 한국인 사업가들은 이곳 코마컨트리클럽이 위치한 일본 간사이 지역에서 모국 골프 발전과 국제적 선수 육성, 한일 스포츠 교류 증진을 위해 뜻을 모아 신한동해오픈을 창설을 결정했고 1981년 9월 8일 경기도 성남시 남서울CC에서 제1회 대회를 개최했다.

코마컨트리클럽은 남아공의 전설적인 골퍼 게리 플레이어가 설계해 1980년 개장했으며 2002년 일본 PGA 챔피언십과 2019년 JGTO 간사이오픈이 개최된 검증된 토너먼트 코스로 알려져 있다.

이번 대회에서는 코리안투어, 아시안투어, 일본프로투어의 상위권 선수 각 40여 명씩 총 138명의 선수가 경쟁하며 우승자는 3개 투어 출전권을 동시에 확보한다.

◇ 디펜딩 챔피언 서요섭, 코리안투어 3주 연속 우승 도전

지난해 37회 신한동해오픈 우승자 서요섭의 기세가 파죽지세다. 바디프랜드 팬텀로보 군산CC 오픈과 LX 챔피언십에서 2주 연속 우승을 차지하며 절정의 샷 감각을 선보이고 있는 서요섭이 아시아 탑 랭커들과 겨루며 대회 2연패와 KPGA 코리안투어 3연속 우승을 이뤄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서요섭이 이번 대회에서도 우승컵을 거머쥐게 되면 신한동해오픈 2년 연속 우승은 물론 2000년 최광수 이후 22년 만에 코리안투어 3개 대회 연속 우승 기록을 세우게 된다.

◇ 6년 만에 KPGA투어에 나서는 김시우

2021-2022시즌 PGA투어 페덱스 랭킹을 58위로 마무리하며, 현재 세계랭킹 75위를 기록 중인 PGA투어 통산 3승의 김시우는 프로 데뷔 후 처음으로 신한동해오픈에 출전한다. 2010년 아마추어 자격으로 공동 6위(7언더파, 281타)를 기록한 후 12년 만에 초청 선수 자격으로 이 대회에 출전한다.

◇ Top 3만 4회 스콧 빈센트, 결국 신한동해오픈 우승컵 차지할까

아시안투어 인터내셔널 시리즈 잉글랜드 우승에 이어 LIV골프에서도 좋은 샷감을 선보이고 있는 스콧 빈센트(Scott Vincent)의 우승 도전도 흥미롭다. 신한동해오픈에 첫 출전한 2016년 2위, 2017년 3위, 2018년 2위, 2019년 3위로 4년 연속 Top3에 올라 이 대회에 유독 강한 면모를 보였던 스콧 빈센트는 3년 만에 신한동해오픈에 복귀해 우승 트로피를 노린다.

◇ 세계적 선수들과 겨루며 경쟁력을 증명할 무대 될 것

한국과 일본투어 활동을 함께하는 국내 선수들에게도 이번 신한동해오픈은 아시아의 쟁쟁한 선수들과 겨루며 기량을 각인시킬 좋은 기회다.

지난주 JGTO 후지산케이 클래식에서 연장 끝에 준우승에 머물렀지만 기대를 높이고 있는 ‘신한동해오픈 34회 우승자’ 박상현, 지난달 JGTO 산산 KBC 오거스타 2022(SanSan KBCAugusta 2022) 역시 준우승을 기록한 이상희, 한국과 일본을 오가며 활약하고 있는 황중곤, 최호성 등이 올 시즌 JGTO 첫 한국인 선수 우승에 도전한다.

코리안투어 6승, 일본프로투어 14승 등 한일프로무대에서 20승을 올린 ‘베테랑’ 김경태 역시 2007년부터 16년 연속 이 대회에 참가해 첫 우승을 노린다.

◇ JGTO 탑 플레이어들, 홈그라운드의 이점 살릴까

2022시즌 일본프로투어 상금랭킹 1위를 달리고 있는 히가 가즈키는 올해 간사이 오픈과 BMW Japan Golf Tour Championship Mori Building Cup 2022에서 우승하며 최고의 기량을 과시하고 있고, 도쿄 올림픽 국가대표 출신으로 일본프로투어 상금왕을 다투고 있는 ‘영건’ 호시노 리쿠야도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힌다.

신한금융그룹 조용병 회장은 “처음으로 신한동해오픈이 해외에서 개최되는 만큼 아시아를 대표하는 국제 대회로 성장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세계 각지에서 참가할 정상급 선수들이 선의의 경쟁을 통해 명승부를 보여줄 수 있도록 대회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제38회 신한동해오픈은 8일부터 국내에서는 JTBC골프, 일본에서는 Abema TV 그리고 전 세계 60여 개국의 스포츠 채널에서 전 라운드 생중계된다.

웹사이트: http://www.shinhangroup.com

연락처

신한금융지주
홍보팀
02-6360-3171
이메일 보내기

이 보도자료는 제공자가 작성해 발표한 뉴스입니다. 미디어는 이 자료를 보도에 활용할 수 있습니다. 뉴스와이어는 편집 가이드라인에 따라 제공자의 신뢰성과 투명성을 확인하고 내용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보도자료에 문제가 있으면 뉴스와이어에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뉴스 제공신한금융지주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