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라이프, 콜센터 업무에 인공지능 음성봇 확대 도입

인바운드 업무에도 적용… 고객 편의성 증대

뉴스 제공신한라이프
2022-09-14 10:16
신한라이프가 대고객 서비스 개선을 위해 고객컨택센터 인바운드 상담 업무에 AICC 음성봇을 도입한다
신한라이프가 대고객 서비스 개선을 위해 고객컨택센터 인바운드 상담 업무에 AICC 음성봇을 도입한다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09월 14일 -- 신한라이프(대표이사 사장 성대규)는 대고객 서비스 개선을 위해 고객컨택센터 인바운드 상담 업무에 AICC 음성봇을 도입한다고 14일 밝혔다.

기존에 업계에서는 콜센터 아웃바운드 상담 업무를 중심으로 음성봇을 운영했지만, 인바운드 업무까지 처리할 수 있도록 구축한 AI (인공지능) 기반의 플랫폼은 없었다.

이번에 도입한 음성봇은 고객이 말하는 내용을 스스로 인지해 TTS (text to speech)음성 안내와 최종 업무처리까지 원스톱으로 제공한다. 고객은 콜센터 대표번호로 전화할 때 기존처럼 ARS 안내 음성을 듣지 않고 원하는 서비스를 직접 ‘말’로 하면 된다.

신한라이프는 6월부터 음성봇 ‘보리(보험의 리더)’를 파일럿으로 운영했다. 보리는 콜센터 이용 고객이 주로 요청하는 △보험계약대출·상환 △계속보험료 즉시 출금 △가상계좌 발급 △보험금 청구를 위한 가상팩스 발급 △증명서·신청서 팩스 발송 등 업무를 음성 안내와 함께 처리까지 완료한다. 또 청약 필수 확인 절차인 해피콜, 연체보험료, 휴면보험금 안내 등 아웃바운드 서비스도 단시간에 더욱더 많은 고객에게 효율적으로 안내할 수 있다.

인바운드 음성봇 시범 서비스는 디지털 수용성이 비교적 높은 20~40대 이하 고객에게 제공됐고 서비스 오픈 후 2개월 만에 인바운드 요청 건 약 35%, 아웃바운드 안내 서비스의 약 60%를 음성봇이 직접 처리했다. 앞으로 신한라이프는 콜센터 인입콜 중 음성봇 서비스 제공 비율에 따라 서비스 대상 고객을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고객은 콜센터 상담원의 통화 대기가 많은 경우 장시간 통화를 기다리는 불편함 없이 직접 24시간 365일 음성봇을 통해 원하는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콜센터 상담사는 단순·반복 통화 업무 감소로 대기 고객이 줄어들어 변액·종신보험 상품 등 복잡한 안내 업무에 집중할 수 있다.

신한라이프 김순기 고객지원그룹장은 “보리가 콜센터 연결 지연이나 야간과 주말 고객 응대 문제를 해소할 수 있어 이용 고객 수가 점차 증가하고 있다”며 “음성봇이 자체 처리할 수 있는 서비스 추가 개발과 미처리 건 분석을 통해 디지털 경험을 고도화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웹사이트: http://www.shinhanlife.co.kr

연락처

신한라이프
홍보팀
류지훈 차장
02-3455-5567
이메일 보내기

이 보도자료는 제공자가 작성해 발표한 뉴스입니다. 미디어는 이 자료를 보도에 활용할 수 있습니다. 뉴스와이어는 편집 가이드라인에 따라 제공자의 신뢰성과 투명성을 확인하고 내용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보도자료에 문제가 있으면 뉴스와이어에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뉴스 제공신한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