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칠성음료, 간송미술재단과 한국 미술 산업 성장·발전 위한 업무 협약

한국 미술품을 위한 힘찬 발걸음

소장 미술품 활용한 컬래버 제품 출시 등 한국 미술품을 위한 다양한 활동 예정

국보 제294호 ‘백자초충문병’ 알리기 위한 ‘마주앙 스페셜 제품’ 선보여

뉴스 제공
롯데칠성음료 코스피 005300
2022-09-20 09:44
서울--(뉴스와이어)--롯데칠성음료가 19일 간송미술문화재단과 함께 한국 미술 산업의 성장과 발전을 위한 업무 협약을 진행했다.

롯데칠성음료와 간송미술문화재단은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간송미술문화재단이 보유한 미술품을 기반으로 다양한 컬래버 제품을 운영하며, 국내외 소비자들에게 간송미술문화재단이 소장한 한국 미술품에 대한 홍보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먼저 롯데칠성음료와 간송미술문화재단은 올 10월 9일 한글날을 맞아 간송미술문화재단이 소장 중인 국보 제294호 ‘백자초충문병’을 제품 라벨에 활용한 ‘마주앙 스페셜 2종’을 선보이며, 9월 20일부터 롯데칠성음료 직영 와인숍 ‘오비노미오’ 및 주요 백화점 등을 통해 사전 예약 판매를 시작하고, 앞으로 청주류의 컬래버 제품을 추가로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에 선보이는 마주앙 스페셜 와인은 ‘마주앙 뉘 생 조르쥬’와 ‘마주앙 샴페인’ 2종이다.

마주앙 뉘 생 조르쥬는 본 로마네와 함께 오랫동안 프랑스 부르고뉴를 대표해온 뉘 생 조르쥬에서 70년이상된 포도나무의 피노누아만을 사용해 양조한 와인으로 농밀한 베리향과 부드러운 질감이 특징이다.

마주앙 샴페인은 프랑스 샹파뉴 지역 최고의 그랑크뤼 샴페인 산지인 메닐 쉬르 오제의 샤도네이만을 사용해 전통적 방법으로 양조한 최고급 싱글 빈야드 샴페인으로, 각각 1200병 한정 판매된다.

이번 협약의 하나로 와인 판매 수익금 일부는 간송미술문화재단의 우리 문화재 보존 사업에 사용될 예정이다.

롯데칠성음료 담당자는 “이번 업무 협약은 시작은 전대 간송미술관장인 고(故) 전영우 관장님께서 따로 컬렉션을 갖춰 소장할 만큼 마주앙에 대한 깊은 애정이 발판이 됐다”며 “전 대(代)의 인연으로 시작된 롯데칠성음료와 간송미술문화재단의 인연이 대한민국 문화의 보존 및 계승을 염원한 ‘간송 전형필’의 유지를 이어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간송미술문화재단은 우리나라 고미술의 심화된 연구와 체계적 보존을 위해 2013년에 설립됐으며, 일본 강점기 동안 우리 문화재를 수집·보존해 문화적 전통을 계승하고자 했던 간송 전형필의 유지에 따라 우리 문화를 연구하고 발전시킴과 동시에 우수성과 참된 의미를 널리 알려 우리 역사와 문화에 대한 자긍심을 고취하며 문화 발전과 융성에 기여함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lottechilsung.co.kr

연락처

롯데칠성음료
ESG부문 홍보팀
홍성원 대리
02-3459-1462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롯데칠성음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