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동, 독일 갈라바우 전시회 참가

유럽 최대 규모의 조경 산업 전시회로 올해1,100개 업체 참가하고 6만2000여 명 관람

중소형 트랙터부터 2023년 출시할 대형 HX트랙터 및 디젤 승용 잔디 깎기 등 14개 제품 전시

전시회 기간 중인 15일, 유럽 16개국 거래선을 대상으로 ‘카이오티 유럽 거래선 미팅’도 진행

뉴스 제공대동공업
2022-09-28 15:34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09월 28일 -- 미래농업 리딩 기업 대동(공동대표 김준식, 원유현)은 현지 시각으로 9월 14일부터 17일까지 독일 뉘른베르크(Nürnberg)에서 열린 유럽 최대 규모의 원예 및 조경 산업 전시회 ‘2022 갈라바우(GaLaBau) 전시회’에 참가했다고 28일 밝혔다.

갈라바우 전시회는 1965년 시작해 격년제로 개최되고 있으며, 원예 및 조경 산업 전문 전시 행사로 대동은 2018년부터 참가하기 시작했다. 올해 전시회는 약 12만㎡(3만4200평)의 면적에 33개국의 건설, 농업, 조경&원예, 레저&스포츠 장비 부문의 1100여 개 업체가 참가했고 6만2000여 명의 관람객이 찾았다.

대동은 참가 업체 중 최대 규모에 가까운 400㎡(120평)의 전시 부스를 설치해 트랙터, 다목적 운반차, 승용 잔디 깍이 등의 14개 제품을 전시했다. 유럽 시장에서의 주력 판매 제품인 20~60마력대의 중소형 트랙터 CS, CX, CK, DK 모델을 비롯해 신제품으로 127마력 HX1201트랙터 및 디젤 승용 잔디 깎기, 다목적 운반차 K9 팩토리 캐빈 모델을 선보였다. 대동은 전시회를 통해 신제품에 고객 및 딜러 평가를 반영해 상품성을 더 높여 내년에 유럽 시장에 출시할 계획이다. 이중 HX트랙터는 지난해 대동이 국내에서 선보인 원격 관리 서비스 및 자율주행 기능을 채택한 ‘하이테크&프리미엄’ 컨셉의 100~140마력대 트랙터로 올해 상반기 국내 판매량이 지난해 대비 30% 증가하는 등 시장에서 큰 호응을 얻고 있는 모델이다.

갈라바우 전시회 기간인 9월 15일에는 그동안 코로나로 인해 개최하지 못했던 유럽 거래선을 대상으로 한 ‘카이오티 유럽 거래선 미팅’도 진행했다. 이번 행사에는 유럽 16개국의 카이오티 거래선과 대동 임직원 등 총 60여 명이 참석했으며 △사업 실적 및 성과 △향후 사업 계획 △신제품 개발 로드맵 및 딜러 육성 정책 등에 대한 비전 공유 및 우수 카이오티 거래선 시상 및 저녁 만찬 등이 진행됐다.

김동균 대동 북미/유럽법인 대표이사는 “대동의 수출 브랜드 카이오티(KIOTI)는 트랙터, 다목적 운반차, 승용 잔디 깎이 등의 경쟁력 있는 제품 라인업으로 유럽 시장 내 그라운드케어(GCE) 종합 전문 브랜드로 각광받고 있다”며 “팬데믹 상황에도 최근 3년간 유럽에서 제품 판매량이 연평균 21% 증가하는 고속 성장을 이루는 가운데, 독일을 중심으로 브랜드 파워를 지속 강화해 5년 내 유럽에서 북미와 같은 탑 티어(Top Tier) 브랜드로 성장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대동은 2019년에 독일에 현지 사무소를 개설하고 직판 사업을 시작했다. 2020년 코로나 팬데믹에도 독일 시장 내 주요 공략 지역을 방문해 제품 홍보 및 고객 유치 목적의 카이오티 로드쇼를 20년, 21년에 개최하는 등 공격적인 영업 마케팅을 시행했다. 그 결과 독일 시장에서 70여 개 신규 딜러를 개발했으며 2019년 이후 트랙터 및 운반차 등의 제품 판매 수량이 연평균 158% 증가하는 등 괄목할 성장을 이뤘다.

웹사이트: https://ko.daedong.co.kr

연락처

대동
홍보 담당
윤선근 차장
02-3470-7300
이메일 보내기

이 보도자료는 제공자가 작성해 발표한 뉴스입니다. 미디어는 이 자료를 보도에 활용할 수 있습니다. 뉴스와이어는 편집 가이드라인에 따라 제공자의 신뢰성과 투명성을 확인하고 내용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보도자료에 문제가 있으면 뉴스와이어에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뉴스 제공대동공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