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클리브, 미국 EPA 항균·항바이러스 제품 판매 승인

한국 개발 항바이러스 기술로 글로벌 시장 공략

항균·항바이러스 플라스틱(필름) EPA 승인, 글로벌 IT 기업에 항바이러스 기술 보급 박차

뉴스 제공아클리브
2022-10-07 14:10
아클리브 항균·항바이러스 테스트: 국제 3대 항바이러스 인증(ISO21702, CE, FDA) 및 미국 EPA 획득
아클리브 항균, 항바이러스 키오스크 보호 필름
아클리브 항균, 항바이러스 키오스크 보호 필름
아클리브 항균, 항바이러스 필름
아클리브 항균, 항바이러스 필름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10월 07일 -- 바이오테크 전문 기업 아클리브(ACLIV, 대표 김정식)가 미국 환경보호국(EPA)에서 현지에 항균·항바이러스 기술이 적용된 제품을 판매할 수 있는 승인을 받았다. EPA 등록 번호는 102332이다.

미국에서 공식적으로 항균 및 항바이러스 제품을 판매하려면 EPA 승인이 필요하다. EPA는 미국 로컬 인증이긴 하지만 세계 시장에서 북미 지역의 비중이 워낙 크고 인증 난도가 높기 때문에 국제 인증 이상의 권위와 위상을 갖고 있다. EPA 승인은 전 세계 대부분 항균·항바이러스 제조업체의 숙원이며, 실제로 필름 소재 분야에서는 아클리브 포함해 세계에서 손에 꼽는다.

순수 국내 기술로 자체 개발한 아클리브는 디스플레이와 손잡이 등 신체 접촉을 통한 2차 감염을 예방하는 항바이러스 필름 및 코팅 기술로, 프랑스·일본 국제 표준 연구소(Fonderephar, Japan Textile Products Quality and Technology Center)에서 ISO 21702 인증을 획득하고 항바이러스 ·항박테리아 효과에 대한 유럽 CE 마크와 미국 식품 의약품 인증 기관인 FDA 승인도 완료했다. 아클리브는 EPA 승인 전에도 국제 3대 검증 기관(ISO21702, CE, FDA)에서 인증을 획득했다.

아클리브 김정식 대표는 “미국은 항균·항바이러스 제품을 매우 엄격하게 관리하고 있다. 예를 들어 미국 아마존에서는 EPA 등록 번호 없이 항바이러스 제품 판매가 불가하다. 우리와 거래하거나, 거래를 논의해 왔던 대다수 글로벌 기업이 EPA 문제로 북미 시장 공략이 어려웠고 이 문제로 우리와 거래 확장에 어려움을 겪어 왔다”며 “우리는 이 분야 글로벌 리더가 되기 위해 EPA 승인이 꼭 필요하다고 판단하게 됐고, 1년 남짓의 인증 기간을 거쳐 이번에 최종 승인 통보를 받게 됐다”고 말했다.

아클리브는 현재 세계 최대 스마트폰 제조업체 가운데 한 곳과 아클리브의 항바이러스 기술을 스마트폰에 적용하는 프로세스를 진행하고 있다. 아클리브의 항균·항바이러스 솔루션은 이 회사 제품의 내년 상반기 출시 모델에 적용될 예정이다.

아클리브 제품이 가장 많이 적용되는 곳은 키오스크, 모바일 기기 등 디스플레이 액정이다. 터치스크린은 다중이 접촉하고 전자기기 특성상 온도가 높아 박테리아, 바이러스가 번성하기에 가장 좋은 환경을 지니고 있다. 아클리브의 항바이러스 기술은 전 세계 최고의 인프라를 갖춘 한국의 액정 보호필름 기술과 결합돼 키오스크 등 터치스크린 보호필름의 국제 표준이 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아클리브는 이 같은 기술력을 인정받아 세계적인 제약 회사 바이엘, 유럽 최대 의료기기 유통업체 GIMA, 영국 국민의료보건서비스(NHS) 등 많은 글로벌 기업·기관과 협업해오고 있으며 이번 EPA 승인을 계기로 글로벌 시장 확장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김정식 대표 소개

아클리브 김정식 대표는 영국 에식스대학교 경제학과에 입학한 뒤 영국 최대 덴탈 메디컬 제조·유통업체 Schottlander에서 시장 분석 및 프로젝트 참여로 메디컬 분야에 대한 다양한 경험과 지식을 쌓았다. 이후 2006~2007년 미국에 본사를 둔 세계 최대의 사무용품 제조 유통 브랜드 ACCO Brands의 서울, 도쿄 지사에서 산업용 필름 마케팅을 담당했고, 2009년까지 시카고 본사에서 산업용 필름 마케팅 담당 및 PET, BOPP 필름 제품 신제품 개발 등을 담당하며 화학 분야에 대한 노하우를 축적했다. 2009년부터 2012년까지는 글로벌 전략 담당으로 글로벌 사업 전략 수립 및 실행, M&A 업무를 담당했다. 이후 2013년 아클리브(구 네오테니)를 설립, 화학 분야에 특화한 경영 컨설팅 및 M&A 자문 사업을 진행해왔으며, 그동안 쌓아온 메디컬 및 산업용 필름에 대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새로운 바이오테크 기술을 접목한 아클리브를 개발했다.

아클리브 개요

아클리브(ACLIV, 구 네오테니)는 화학 사업체의 해외 경영과 크로스 보더, M&A 컨설팅 역량을 갖춘 바이오테크 전문 기업이다. 글로벌 PET 제조업체 ‘POLYPLEX’의 난방 필름용 PET 원단 제품 개발 컨설팅부터 한국 정부의 사우디아라비아 SMR(소형 원자로) 수출 사업에 대한 사업 위험성 분석 컨설팅, 국내 화학 업체의 M&A 작업 등을 성공시켰다. 특히 고객사의 해외 진출을 위해 미국계 유력 투자 은행뿐만 아니라 광범위한 딜 소싱 네트워크, 사내 M&A 전문 변호사와 회계사가 함께 신규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최근 다년간 화학 분야의 해외 컨설팅 경험을 바탕으로 항바이러스 필름 ‘아클리브’ 제작에 성공했다.

관련링크
ACLIV: http://www.acliv.net

웹사이트: http://www.acliv.co.kr

연락처

아클리브
김정식 대표
02-2088-6478
이메일 보내기

이 보도자료는 제공자가 작성해 발표한 뉴스입니다. 미디어는 이 자료를 보도에 활용할 수 있습니다. 뉴스와이어는 편집 가이드라인에 따라 제공자의 신뢰성과 투명성을 확인하고 내용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보도자료에 문제가 있으면 뉴스와이어에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뉴스 제공아클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