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의 벙커, ‘세잔, 프로방스의 빛’ 얼리버드 티켓 오픈 40% 할인

빛의 벙커, 11월 4일 네 번째 전시 ‘세잔, 프로방스의 빛’ 공개… 세잔과 칸딘스키의 작품 세계 조명

10월 21일 얼리버드 티켓 오픈… 최대 40% 할인 혜택 제공

빛의 벙커, 9월 관람객 180만 명 돌파하며 제주 대표 문화 예술 랜드마크로 자리매김

뉴스 제공빛의 벙커
2022-10-20 09:26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10월 20일 -- 국내 최초 몰입형 예술 전시관 빛의 벙커가 네 번째 전시 ‘세잔, 프로방스의 빛(Cezanne, The Lights of Provence)’ 개막을 앞두고 10월 21일부터 얼리버드 티켓 판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빛의 벙커 세잔, 프로방스의 빛 얼리버드는 전시 개막을 앞두고 티켓을 사전 구매할 특별한 기회다. 이번 얼리버드 티켓은 10월 21일부터 11월 3일까지 빛의 벙커 공식 홈페이지와 네이버 예약에서 한정 판매되며, 최대 40% 할인된 가격으로 만나볼 수 있다.

제주 성산에 있는 빛의 벙커에서 새롭게 선보이는 전시 세잔, 프로방스의 빛은 11월 4일부터 2023년 10월 15일까지 진행된다. 이번 전시는 색채와 형태로 사물의 본질을 탐구한 현대 회화의 아버지이자 후기 인상주의 예술가인 폴 세잔의 작품을 빛과 음악으로 새롭게 재해석했다. 그리고 ‘생트 빅투아르 산’, ‘비베무스의 채석장’ 등 세잔의 작품 활동에 커다란 영감을 준 고향 ‘엑상프로방스’를 집중 조명하면서 초기 습작부터 후기 작품에 걸친 세잔의 다채로운 예술 세계 속으로 관람객을 초대한다.

이어지는 전시 ‘칸딘스키, 추상 회화의 오디세이’에서는 평면의 캔버스에 색채의 리듬과 역동을 표현한 추상 회화의 창시자 바실리 칸딘스키의 작품이 사방에 투사된다. 전시는 칸딘스키의 초기 구상 작품으로 시작해 대표작 ‘구성 8(Composition VIII)’과 ‘노랑-빨강-파랑(Yellow-Red-Blue)’을 비롯한 그의 추상화로 관객을 이끌며 거장이 창조해낸 우주를 유영하는 듯한 몽환적인 느낌을 선사한다.

티모넷 박진우 대표는 “국내 180만 명이 넘는 방문객을 매료시킨 빛의 벙커가 클림트, 고흐, 모네에 이어 올겨울 세잔의 작품으로 돌아온다”며 “과거의 명화가 살아 숨 쉬는 듯한 생생한 몰입감과 감동을 경험해 보고 싶은 분들이라면 11월 전시 개막을 앞두고 진행되는 이번 세잔, 프로방스의 빛 얼리버드 티켓 구매 기회를 놓치지 마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빛의 벙커는 옛 국가기간 통신시설이었던 숨겨진 벙커를 빛과 소리로 새롭게 탄생시킨 문화 재생 공간으로, 9월 기준 누적 관람객 180만 명을 돌파하며 제주를 대표하는 예술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했다. 900평 규모의 거대한 공간 곳곳에 설치된 고화질 프로젝터가 벽면·기둥·바닥 등 사방에 명화를 투사해 역동적으로 몰입감을 선사한다.

빛의 벙커 홈페이지: https://www.deslumieres.co.kr/bunker
빛의 벙커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bunkerdelumieres

웹사이트: https://www.deslumieres.co.kr

연락처

빛의 벙커·빛의 시어터 홍보대행
KPR
이혜원 AE
02-3406-2220
이메일 보내기

이 보도자료는 제공자가 작성해 발표한 뉴스입니다. 미디어는 이 자료를 보도에 활용할 수 있습니다. 뉴스와이어는 편집 가이드라인에 따라 제공자의 신뢰성과 투명성을 확인하고 내용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보도자료에 문제가 있으면 뉴스와이어에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뉴스 제공빛의 벙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