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3분기 누적 4조279억원 당기순이익 시현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로 어려운 영업환경 속에서도 견실한 이익창출력 재입증

뉴스 제공
KB금융그룹 코스피 105560
2022-10-25 16:00
서울--(뉴스와이어)--KB금융그룹은 2022년 10월 25일(화) 인터넷·모바일 생중계를 통해 2022년 3분기 경영실적을 발표했다.

KB금융그룹의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은 4조279억원으로 주식시장 침체 및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로 어려운 영업환경 속에서도 여신성장과 순이자마진(NIM) 확대에 힘입은 견조한 순이자이익 증가와 철저한 비용관리의 결실로 전년동기 대비 6.8%(2555억원) 증가해 그룹의 견실한 이익창출력을 다시 한번 증명했다.

3분기 당기순이익은 1조2713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2.5% 감소했는데, 이는 2분기 일회성이익인 손해보험 부동산 매각익(세후 약 1230억원) 기저효과로, 이를 제외하는 경우에는 전분기 대비 7.7% 증가한 실적이다.

그룹 IB수수료이익은 그동안 그룹차원에서 다각도로 IB비즈니스 경쟁력을 강화하고 확고한 시장지위를 확보하고자 노력해온 결과 전년동기 대비 56.1% 증가하는 괄목할만한 성과를 내고, 유가증권 및 파생상품·외환 관련 실적은 운용자산 포트폴리오 다변화와 탄력적인 포지션 전략으로 시장에 기민하고 효율적으로 대응한 결과 전분기 대비 개선됐다.

주요 계열사별로는, 국민은행이 견조한 이자이익 증가와 비용관리에 힘입어 8242억원의 분기순이익을 시현하며 그룹의 실적 개선을 견인했고, KB증권은 Sales & Trading(S&T) 부문의 성과에 힘입어 1217억원의 양호한 분기순이익을 시현했다. 한편 KB손해보험은 손해율 개선과 비용관리로 전반적인 이익체력이 회복되면서 3분기 누적기준 5207억원의 호실적을 기록했다.

KB금융그룹 홍보 담당자는 이번 실적에 대해 “금융시장 변동성이 확대된 어려운 영업환경 속에서도 그룹의 견고한 펀더멘탈과 이익체력을 다시한번 입증했다”고 평가하고, 글로벌 수요둔화, 무역적자 등 실물경제 불안이 가중되고 가파른 금리상승으로 신용리스크가 확대되는 상황에서도 “3분기 누적기준 그룹 대손충당금전입비율(Credit Cost)은 0.24%를 기록해 안정적인 수준에서 관리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동안 보수적 건전성관리 정책과 선제적 리스크관리를 지속해온 결과 9월말 그룹의 NPL Coverage Ratio는 219.7%으로 잠재적 부실에 대응할 수 있는 업계 최고 수준의 손실흡수력을 확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KB금융그룹 이사회는 주당 500원의 분기배당을 결의했다. 이로써 올해 누적 분기 배당금은 주당 1500원으로, KB금융그룹은 올해 사상 최초로 분기배당을 도입하고 정례화 한데 이어 2월과 7월 올해 총 3천억원 규모의 자사주를 소각한 바 있다.

웹사이트: http://www.kbfg.com

연락처

KB금융그룹
브랜드 전략부
김진옥 차장
02-2073-0632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KB금융그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