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 유엔글로벌콤팩트 가입

ESG 경영, 사회적 책임 이행 지속 강화 나서

뉴스 제공
유한양행 코스피 000100
2022-10-27 16:05
서울--(뉴스와이어)--유한양행(대표 조욱제)이 ESG 경영 및 사회적 책임 실천 강화를 위해 ‘유엔글로벌콤팩트(UN Global Compact, 이하 UNGC)’에 가입했다.

이와 관련해 유한양행과 유엔글로벌콤팩트 한국협회는 10월 27일 오전 유한양행 본사에서 UNGC 가입증서 전달식을 진행했다. 이날 전달식에는 조욱제 유한양행 대표, 유연철 유엔글로벌콤팩트 한국협회 사무총장 등이 참석했다.

UNGC는 유엔의 세계 최대 자발적 기업 지속 가능성 이니셔티브(자율 협약)으로 기업의 사회적 책임 실천을 촉구하고자 2000년 미국 뉴욕에서 발족한 국제 협약이다. 지속 가능성과 기업 시민의식 향상을 위해 정부·기업·기관 등 전 세계 약 2만개 회원사가 참여하고 있다.

회원사는 UNGC의 핵심 가치인 인권·노동·환경·반부패 4개 분야의 10대 원칙을 준수하고, 지속가능발전목표(SDGs)를 달성하기 위한 이행 보고서(COP)를 매년 제출, 공개해야 한다.

유한양행 조욱제 대표는 이날 진행된 전달식에서 “UNGC 가입을 계기로 4대 분야, 10대 원칙을 경영 전반에 반영하고, 글로벌 기준에 부합하는 사회적 책임 이행을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ESG 경영 활동 강화 의지를 밝혔다.

UNGC 한국협회 유연철 사무총장은 “우수 의약품 생산을 통해 국민 건강과 행복을 증진하고자 하는 유한양행의 기업 이념이 유엔지속가능발전목표의 3번째 목표인 건강한 삶과 웰빙과 일맥상통한다”며 “이번 가입을 통해 UNGC의 10대 원칙을 더 적극적으로 반영, 내재화해 업계를 선도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유한양행은 이번 UNGC 가입을 계기로 앞으로도 사회·환경·지배 구조 모든 영역에서 유한양행만의 정체성을 반영한 ESG 경영을 실천해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유한양행은 제약 기업으로서 글로벌 혁신 신약을 개발해 환자들의 삶을 개선하는 데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지난해 31번째 국산 신약으로 허가받은 비소세포폐암 치료제 ‘렉라자’는 글로벌 임상 3상에 성공해 1차 치료제로써 유효성이 확인된 바 있다.

또 사업장 내 안전·보건을 최우선 가치로 삼고 노력한 결과 오창공장은 1999년부터 지금까지 23년간 무재해를 이어왔으며, 임직원의 일과 생활 균형에도 힘써 2021년 12월에는 가족친화기업 인증, 올해 5월에는 남녀고용평등 우수기업으로 국무총리 표창을 받았다.

그리고 올 7월에는 이와 같은 ESG 경영 성과와 활동을 담은 첫번째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해 이해 관계자들과의 소통을 확대하는 등 ESG 경영 정착과 확대에 힘쓰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yuhan.co.kr

연락처

유한양행
홍보팀
김종원 부장
02-828-0035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유한양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