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유니세프, ‘2022 아동친화기업 포럼’ 공동 개최

뉴스 제공SK (코스피 034730)
2022-11-08 11:28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11월 08일 -- SK와 유엔아동기금(UNICEF·유니세프) 한국위원회는 7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 호텔에서 ‘아동 권리와 ESG(환경·사회·지배구조)’를 주제로 ‘2022 아동친화기업 포럼’을 공동 개최했다고 밝혔다.

유니세프와 유엔글로벌컴팩트, 세이브더칠드런이 2012년 선포한 ‘아동 권리와 경영원칙(Children’s Rights and Business Principles : CRBP)’ 10주년을 맞아 유니세프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개최한 아동친화기업 포럼이다.

국내 ESG 경영을 선도해온 SK가 지속 가능 사회 및 경영 차원에서도 아동친화기업 문화 확산이 필요하다는 데 공감해 포럼이 마련됐다.

육아휴직·유연근무 등 아동친화 관련 기업 경영정책, 영향평가, 성과측정 등 기업 및 구성원, 이해관계자 등의 실천 의지에 따라 사회와 가정에서의 아동 권리가 크게 달라질 수 있다는 인식이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는 추세로, 유럽연합(EU) 등은 아동 권리에 대한 기업의 책임을 강조해 오고 있다.

SK는 그동안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아동 지원을 위한 사회공헌 연합체 ‘행복얼라이언스’를 주도하며 ‘행복도시락’ 제공으로 아이들의 영향 불균형 문제 해결, 생필품 지원, 주거환경 개선, 교육·정서 지원 등 활동을 해왔다. 또 베트남 얼굴 기형 어린이 수술 지원사업을 1996년에 시작해 9월까지 25회째를 진행하는 등 아동 권리 향상을 위한 국내외 사회공헌활동을 집중적으로 펼쳐왔다.

이형희 SK SV위원회 위원장은 이날 포럼 환영사에서 “제품 생산, 마케팅, 유통 및 소비 등 기업 경영활동 전 과정에서 아동 권리가 반영되고 존중돼야 한다”며 “또 기업 구성원의 아동 양육 문제는 기업의 지속 가능성과 생존을 위해 선결돼야 한다는 인식이 사회 전체에 확산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번 포럼 참석 등을 위해 방한한 캐서린 러셀 유니세프 총재는 축사를 통해 아동친화 경영원칙 실현을 위한 기업의 실천적 의지를 호소했다.

러셀 총재는 “아동 권리와 경영원칙은 회의실에서부터 공장 현장에 이르기까지 우리 모두를 행동하게 했고, 기업 경영과 아동 인권 중 하나를 포기하지 않아도 된다는 사실을 알려줬다”며 “각 기업이 ESG 전략에서 아동 인권을 우선순위로 두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정갑영 유니세프 한국위원회 회장은 “기업의 지속 가능한 발전에 ESG와 같은 비재무적 요소가 중요해짐에 따라 아동 권리와 경영원칙 이행은 기업 GRI (글로벌 리포팅 이니셔티브) 등 성과 지표가 될 수 있다”며 “특히 기업의 해외시장 진출 등에 실질적이고도 장기적인 도움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포럼에는 기업 및 투자자, 학계, 국회의원, 정부 관계자 등이 폭넓게 참여했다. 특히 SK실트론, 에누마, 3M, IBM, DRB동일 등 다양한 산업군의 기업 관계자들이 참여해 △ESG 관점의 아동 권리 △아동의 데이터 권리 증진 △소외아동 교육 △기업 내 아동 권리 내재화 등 관련 사례를 발표하고, 아동 권리 증진 실천 방안 모색을 위한 토론을 벌였다.

한편 유니세프 한국위원회는 지방자치단체, 학교, 기업, 병원 등 아동이 생활하거나 아동에게 영향을 주는 각 사회 분야에서 아동친화 환경을 만들자는 ‘유니세프 아동친화사회’ 프로젝트를 벌여오고 있다. 현재 유니세프 아동친화기업과 더불어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유니세프 아동친화학교, 유니세프 아동친화병원 등을 추진 중이다.

웹사이트: http://www.sk.co.kr

연락처

SK수펙스추구협의회
커뮤니케이션팀
박수균 PL
이메일 보내기

이 보도자료는 제공자가 작성해 발표한 뉴스입니다. 미디어는 이 자료를 보도에 활용할 수 있습니다. 뉴스와이어는 편집 가이드라인에 따라 제공자의 신뢰성과 투명성을 확인하고 내용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보도자료에 문제가 있으면 뉴스와이어에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뉴스 제공S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