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익스프레스, 광군제 맞이 ‘11.11 세일’ 베스트셀러 차트 발표

국내 소비자 최다 구매 상품 ‘로봇청소기’, 디자인·가성비 두루 갖춘 가정용품 선호도 높아

국내 첫 주문 37시간 만에 배송 완료, 15일 무료 반품 서비스 등 직구족 타깃 서비스 선보여

뉴스 제공
알리바바그룹 홍콩증권거래소 9988
2022-11-11 11:50
서울--(뉴스와이어)--알리바바그룹 산하 해외 직구 플랫폼 알리익스프레스(AliExpress)가 광군제를 맞아 진행된 역대 최대 할인 행사의 베스트셀러 차트를 발표했다.

11월 13일 오후 4시 59분까지 진행되는 알리익스프레스의 ‘11.11 세일’이 한창인 가운데, 한국 소비자들이 해외 직구로 가장 많이 구매하는 상품은 ‘로봇청소기’인 것으로 나타났다.

톱(Top) 10 상품 가운데 절반은 가정용품이었으며, 자동차용품이 그 뒤를 이었다. 로봇청소기 외에도 블랙박스, 구스다운 이불, 커피 그라인더, 휴대폰 충전기, 실링 팬, 오디오 장비, 자동차 광택기, 냉장고, 마그네틱 휴대폰 보조 배터리 등이 베스트셀러로 자리 잡았다. 취미 생활과 레저를 위한 소비도 크게 증가해 낚싯대의 경우 평소보다 105% 정도 판매가 증가했으며, 스키용품도 일일 판매량이 10월 대비 6배 증가했다.

국내 최대 해외 직구 플랫폼 알리익스프레스는 이번 11.11 세일을 맞아 평일 기준 3일 배송 서비스와 일부 상품에 대한 15일 무료 반품 서비스 등을 출시해 소비자 쇼핑 경험 개선을 꾀했다. 세일 기간도 기존 2일에서 12일로 늘려 국내 소비자들은 역대 최장기간 다양한 혜택을 즐길 수 있게 됐다.

경기 평택시의 한 구매자는 “이번 11.11 세일 기간 알리익스프레스에서 구매한 디지털 제품을 37시간 만에 배송받았다. 해외 직구 제품이 이렇게 일찍 도착한 것이 놀랍다”고 말했다. 알리익스프레스는 이번 11.11 세일 중 이뤄진 국내 첫 주문의 배송이 지난해에 비해 2시간 19분 더 빨리 완료됐다고 밝혔다.

한편 알리익스프레스 앱으로 즐기는 온라인 게임도 많은 인기를 누렸다. 알리익스프레스는 더 나은 고객 경험 제공을 위해 11.11 세일 기간 쇼퍼테인먼트(shoppertainment) 요소를 갖춘 인터랙티브 게임 ‘Go Go Match’를 새롭게 선보였다. 게임에 참여한 고객들은 게임플레이를 통해 획득한 포인트를 실제 상품 교환에 사용할 수 있다. 알리익스프레스는 Go Go Match를 클릭한 사용자들의 80%가 이런 경험을 즐겼다고 설명했다.

레이 장(Ray Zhang) 알리익스프레스 한국 사업 총괄은 “삶의 질 향상에 대한 수요가 강한 한국 소비자는 11.11 세일 동안 뛰어난 디자인과 가성비를 가진 가정용품을 선호했다”며 “해외 직구가 점점 더 많은 한국 소비자의 삶 속에 스며들고 있으며, 알리익스프레스는 앞으로도 꾸준한 서비스 개선을 통해 한국 소비자 니즈를 만족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알리익스프레스(AliExpress) 개요

알리바바그룹 산하 글로벌 마켓플레이스 알리익스프레스는 2010년 창립됐으며, 전 세계를 대상으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소비자들은 알리익스프레스를 통해 중국과 세계 각 지역의 제조업체, 유통업체의 제품을 구매할 수 있다. 현재 알리익스프레스는 18개 언어로 200개가 넘는 국가 및 지역에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알리바바그룹 개요

알리바바의 사명은 비즈니스상 어려움을 최소화하는 것이다. 미래의 상거래 인프라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고객이 알리바바에서 만나고 일하며 살아가는 세계를 꿈꾸고 있다. 알리바바는 앞으로 102년 동안 번영하는 좋은 기업이 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알리익스프레스: http://www.aliexpress.com

연락처

알리바바그룹 홍보대행
앨리슨파트너스
알리바바그룹 팀
이메일 보내기

방승민 부장
010-8840-8418
이메일 보내기

김창준 AE
010-3309-8729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알리바바그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