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BMS제약, 국내 스타트업 양성 위한 오픈 이노베이션 ‘서울 BMS 이노베이션 스퀘어 챌린지’ 우승기업 선정

한국BMS제약과 서울특별시, 한국보건산업진흥원 공동 진행

10개 모집 영역에 걸쳐 총 39개의 혁신적인 프로젝트들 접수되며 성황리에 종료… 최종 심사 결과 프레이저테라퓨틱스(Prazer Therapeutics), 자이메디(Zymedi) 2개 기업 선정

뉴스 제공
한국BMS제약
2022-11-16 10:28
서울--(뉴스와이어)--한국BMS제약(대표이사 이혜영)은 9일 국내 스타트업 양성을 위해 서울특별시(이하 서울시), 한국보건산업진흥원과 함께 개최한 ‘서울 BMS 이노베이션 스퀘어 챌린지(Seoul BMS Innovation2 Challenge, 이하 서울 BMS 이노베이션 스퀘어 챌린지)’의 시상식을 서울바이오허브에서 진행했다고 16일 밝혔다.

서울바이오허브 콘퍼런스홀에서 개최된 이번 시상식에서는 2022 서울 BMS 이노베이션 스퀘어 챌린지의 진행 경과 및 선정기업 안내가 진행됐으며, 선정기업과의 향후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이 이뤄졌다.

서울 BMS 이노베이션 스퀘어 챌린지는 중증 질환으로부터 고통받고 있는 환자들의 삶을 변화시킬 수 있는 혁신 기술을 발굴·육성하고자 한국BMS제약과 서울시,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공동으로 진행한 오픈 이노베이션 파트너링 프로그램이다.

지원 분야는 BMS의 글로벌 사업개발(Business Development) 부문이 집중하는 △종양질환 △혈액질환 △세포치료 △심혈관질환 △섬유화증 △면역질환 △신경의학 △디지털 헬스 △중개 의학 △연구 조사 기술 총 10개의 영역으로, 진행 첫해인 올해 40개에 달하는 프로젝트가 접수되는 등 많은 관심과 참여 속에 마무리됐다.

6월 국내 바이오 및 디지털 헬스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모집을 시작으로 서류 및 발표 심사를 통해 연구 조사 기술 분야의 프레이저테라퓨틱스(Prazer Therapeutics), 종양질환 분야의 자이메디(Zymedi)가 최종 선정됐다. 프레이저테라퓨틱스는 퇴행성 뇌 질환, 악성종양 등 난치성 질환 치료를 위한 독자적인 차세대 표적 단백질 분해(TPD·Targeted Protein Degradation) 기술 기반의 스피뎀(SPiDEM) 플랫폼 기술의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자이메디는 종양의 성장을 촉진하는 단백질인 KRAS[1]와 세포가 암으로 변이하는데 기여하는 단백질인 AIMP2-DX2[2] 간의 결합을 저해하는 기전의 항암 신약 개발 프로젝트를 제안했다.

최종 선정된 2개 기업은 연구지원금 총 8000만원(기업당 4000만원)을 지원받고, 2년 동안 서울바이오허브에 입주하게 될 예정이다. 특히 연구개발 및 기술 상업화 역량 강화를 위해 BMS 글로벌·아시아 사업개발팀 전문가들의 심도 있는 코칭 및 멘토링 혜택이 1년간 제공된다. 글로벌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커뮤니케이션 역량을 강화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도 지원된다.

한국BMS제약 이혜영 대표는 “서울 BMS 오픈 이노베이션 스퀘어 챌린지는 심각한 질환으로 고통받는 환자들의 삶을 변화시키고자 서울시, 한국보건산업진흥원과 함께하는 파트너십의 첫 결실”이라며 “이번 챌린지로 국내 기업의 잠재력을 재차 확인했으며, 참여해주신 모든 기업과 선정된 기업에 감사와 축하의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 대표는 “오픈 이노베이션은 BMS의 DNA로, 이를 통해 12개에 달하는 치료제를 개발해 전체 파이프라인 중 60%를 확보했다”며 “지금까지 BMS가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해 중증질환 환자에게 꼭 필요한 혁신적인 치료제를 개발해온 만큼 앞으로도 글로벌 제약 리더로서 국내 스타트업을 발굴·지원해 함께 환자를 위한 혁신을 앞당기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 강대욱 서울바이오허브 센터장은 “이번 챌린지를 통해 우수한 잠재력을 보유한 국내 바이오헬스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세계적인 수준의 신약 개발 역량을 보유한 BMS와 함께 이들 기업의 성장을 지원하게 돼 뜻깊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BMS와의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국내 스타트업 원석들이 빛을 발할 수 있도록 물심양면으로 지원해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프레이저테라퓨틱스 인경수 대표는 “스피뎀 플랫폼은 회사 회사의 핵심 기술을 구현하게 될 것이며, 세계적인 제약사인 BMS로부터 받게 될 신약 개발 노하우와 조언들이 회사의 발전과 새로운 난치성 질환 치료제 개발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자이메디 김성훈 대표는 “자이메디가 보유한 고유의 타겟-후보물질 개발 플랫폼 HOMEOS와 그로부터 도출된 KRAS 항암제의 개발과정에서 한국BMS제약의 멘토링을 도약의 기회로 삼겠다”며 “서울바이오허브의 우수한 시설과 지원을 활용해 혁신 치료제 개발에 힘써 기존의 약물에 치료 효과를 보지 못하는 난치병 환자들의 생명을 구할 수 있는 회사로 성장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BMS는 보다 신속하고 혁신적인 의약품 개발을 위한 중요한 전략으로서 오픈 이노베이션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다. 2022년 기준 BMS가 개발 중인 전체 파이프라인 중 60% 이상이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한 신약이며, BMS의 20개 블록버스터 치료제 중 12개가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해 도입한 치료제들이다. 특히 한국의 오픈 이노베이션 가능성을 확인한 BMS는 2019년 코리아 오픈 이노베이션(KOIN·Korea Open Innovation) 이니셔티브를 시작으로 3년째 한국과의 오픈 이노베이션 경험을 축적해오고 있다.

[1] KRAS 변이는 췌장암·폐암·대장암 등에서 높은 빈도로 발견되며 상당히 높은 치명률을 보인다. 수십 년 간 KRAS 타겟으로 항암제 개발을 진행했으나 성공하지 못했으며, 현재 시판 중인 KRAS 치료제의 치료 범위는 매우 한정적이다.

[2] AIMP2-DX2는 암 억제인자로 알려진 AIMP2의 유전자에서 exon 2가 결실된 변이체로서 그 자체로 암 유발 기능이 있다. AIMP2-DX2는 KRAS의 E3 ligase인 Smurf2와 KRAS의 결합을 저해해 KRAS의 안정도에 기여하고 있으며, AIMP2-DX2와 KRAS의 결합을 저해하면 KRAS의 불안정화를 유도하게 되며, 이러한 결과는 다양한 KRAS변이에 대한 저해제 응용이 가능할 것이라고 예상되고 있다.

웹사이트: https://www.bms.com/kr

연락처

한국BMS제약 홍보대행
KPR
차소현 대리
02-3406-0863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한국BMS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