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티비유, 차량 간 급속충전 신기술 기반 에너지 거래 솔루션 실증 업무협약 체결

뉴스 제공기아 (코스피 000270)
2022-11-21 09:00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11월 21일 -- 기아가 전기차 충전 스타트업 티비유와 함께 전기차 구매 고객의 충·방전 에너지 거래를 통한 수익 확보와 동시에 소비자 체감 충전 시간 제로화 솔루션 실증에 나선다.

기아는 21일 기아 360(서울 압구정동 소재)에서 백상진 티비유(TBU) 대표, 윤승규 기아 국내 eBiz솔루션 실장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차량간(V2V·Vehicle to Vehicle) 급속 충전 신기술 기반 에너지 거래 솔루션 실증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차량간 급속 충전은 현재 꾸준한 판매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 전기차의 차량 간 급속 충전을 가능하게 하는 기술로, 차량 내부 시스템을 활용해 전기차의 충전구끼리 케이블로 연결 시 차량 간 충·방전이 가능하게 한다.

티비유는 전기차 충전 플랫폼 ‘일렉배리’(elecvery)'를 서비스하는 스타트업으로,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규제 샌드박스 실증 특례 승인을 받아 이동형 전기차 충전 서비스 개시를 앞두고 있다. 또한 인공지능(AI) 기반 충전 수요공급 매칭 최적화 알고리즘, 충전소 운영 효율 예측 서비스 등 데이터 분석을 통한 특화 솔루션들을 제공하고 있다.

기아는 현재 시중에서 제공 중인 트럭을 활용한 이동형 충전 서비스[1] 대비 충전 시간과 차량 개조 비용을 획기적으로 절감한 차량간 급속 충전 신기술을 개발 중이다. 상용화될 경우 기아 전기차 구매 고객은 충·방전 전력 거래[2]를 통한 수익 창출을 할 수 있다.

이러한 에너지 거래가 플랫폼 비즈니스로 확장될 경우 개인은 차량에 남아 있는 전력 재판매를 통해 수익을 확보할 수 있다. 충전사업자는 구독형 서비스를, 택시 및 렌터카 업체는 유휴시간을 활용한 수익 모델 추가 확보를 할 수 있다. 최종 소비자는 충전 인프라 설치·충전을 위한 이동 및 대기시간이 필요 없어 전기차 활용에 큰 제약이 사라지게 되는 것이 특징이다.

기아와 티비유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전기차 소유 고객의 체감 충전 시간 경감 △전력 재판매를 통한 수익 모델 확보 △에너지 시장 활성화 대비한 플랫폼 비즈니스 확장성 등을 지속해서 검증해 나갈 계획이다.

기아는 에너지 관련 규제 해소 시 차량 간 급속충전 신기술은 플랫폼 비즈니스로의 확장성이 높으며 공동주택 비율이 높은 국내에 최적화된 솔루션이라며, 앞으로도 전기차 고객의 미충족 욕구를 해소하기 위한 다양한 실증 업무를 지속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1] 트럭을 활용한 이동형 충전 서비스는 1톤 화물차의 적재 공간에 배터리와 충전기를 별도로 설치해 고객이 필요한 장소로 이동·충전을 지원하는 형태의 서비스로, 현재 완속 충전을 지원하며 개조 비용이 고가임.
[2] 충·방전 전력 거래는 차량 내부 시스템을 활용해 전기차의 충전구끼리 케이블로 연결 시 차량 간의 충·방전을 통한 전력 거래가 기술적으로 가능하다.

웹사이트: http://www.kia.co.kr

연락처

기아
홍보팀
02-3464-2105
이메일 보내기

이 보도자료는 제공자가 작성해 발표한 뉴스입니다. 미디어는 이 자료를 보도에 활용할 수 있습니다. 뉴스와이어는 편집 가이드라인에 따라 제공자의 신뢰성과 투명성을 확인하고 내용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보도자료에 문제가 있으면 뉴스와이어에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뉴스 제공기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