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인터내셔널, 지역사회와 함께 생물다양성 지켜낸다

22일 인천시와 생물다양성 증진 위한 업무협약 체결

향후 3년 간 인천 지역 깃대종과 야생생물 보전 사업 공동 추진

첫 협력사업으로 저어새 생태학습관과 깃대종 홍보부스 제작 지원

뉴스 제공포스코인터내셔널 (코스피 047050)
2022-11-22 16:49
인천광역시-포스코인터내셔널 상호협력 업무협약 체결(왼쪽부터 박덕수 부시장, 한성수 경영지원본부장)
인천광역시-포스코인터내셔널 상호협력 업무협약 체결(왼쪽부터 박덕수 부시장, 한성수 경영지원본부장)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11월 22일 -- 포스코인터내셔널(사장: 주시보)이 국내 생물의 서식환경을 개선하고 멸종위기종을 보호하기 위해 인천시와 함께 나선다.

포스코인터내셔널과 인천광역시는 22일 인천시청에서 박덕수 부시장과 한성수 경영지원본부장 등 양 기관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지역 생물다양성 증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다양한 생태환경을 갖춘 인천 지역의 깃대종과 야생생물을 보전하여, 궁극적으로는 우리나라의 생물다양성을 지키기 위해 추진되었다.

*깃대종은 1993년 유엔환경계획(UNEP)에서 제시한 개념으로 각 지역의 생태계를 대표하는 중요 동식물을 일컫는다.

2010년 유엔 생물다양성협약(CBD) 총회에 따르면, 각 국은 육지 면적의 17%, 해상은 10%를 보호구역으로 확보해 나아갈 것을 목표로 수립한 바 있다. 하지만 올해 기준 우리나라의 육상 보호구역은 17.15%, 해상은 2.21%에 그친 수준으로 국내 생물다양성은 여전히 위협받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포스코인터내셔널은 향후 3년 간 인천 지역의 다양한 생물다양성 보전증진 사업을 인천시와 공동으로 발굴하고 이를 중점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첫 협력사업으로 인천 남동구에 소재한 ‘저어새 생태학습관’의 환경 개선에 힘을 보태기로 했다. 더욱 쾌적한 환경에서 방문객들이 깃대종들을 접하고 보존의 중요성을 깨달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다.

또한 올해 말 준공 예정인 ‘동막역 깃대종 홍보부스’ 내 다양한 콘텐츠를 제작 지원키로 했다. 인천시는 올해 3월 ‘동막역(저어새생태학습관)’이라는 역명을 정식 부여해 생물다양성의 중요성을 적극적으로 알리고 있다.

이번 협약식에서 포스코인터내셔널 홍보 담당자는“회사는 ESG 경영의 일환으로 생물다양성 보존을 위해 지속적으로 힘써 왔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지역주민들과 미래세대에게 더 나은 환경을 물려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인천시 담당자는 “생물다양성을 보존하는 것은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핵심 과제”라며 “이번 협약을 통해 자연과 사람이 공존하는 생태도시 인천을 구현해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생물다양성 보전을 위해 국내외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인도네시아와 미얀마에서의 맹그로브 숲 조성 사업, 멸종위기에 처한 인도네시아 자바 긴팔원숭이에 대한 학술연구 지원, 팜 농장 인근 환경보호지역 관리 프로그램 구축 등 국내외 사업장에서 ESG 경영을 지속적으로 실천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daewoo.com

연락처

포스코인터내셔널
커뮤니케이션실 홍보그룹
최혜민
02-759-3450
이메일 보내기

이 보도자료는 제공자가 작성해 발표한 뉴스입니다. 미디어는 이 자료를 보도에 활용할 수 있습니다. 뉴스와이어는 편집 가이드라인에 따라 제공자의 신뢰성과 투명성을 확인하고 내용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보도자료에 문제가 있으면 뉴스와이어에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뉴스 제공포스코인터내셔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