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프, 필리핀 일본군 ‘위안부’ 생존자 삶을 기록한 구술기록집 ‘롤라의 꿈’ 출간

‘롤라의 꿈’, 국내 첫 생애사적 접근으로 필리핀 생존자의 현재의 삶에 주목

뉴스 제공캠프
2022-11-23 09:30
캠프가 필리핀 일본군 ‘위안부’ 구술기록집 ‘롤라의 꿈’을 출간했다
캠프가 필리핀 일본군 ‘위안부’ 구술기록집 ‘롤라의 꿈’을 출간했다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11월 23일 -- 국제개발협력단체 캠프(이사장 김종걸)가 11월 21일 국내 첫 필리핀 일본군 ‘위안부’ 생존자의 구술을 기록한 ‘롤라의 꿈’을 출간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구술기록집은 캠프가 해외 사업장인 필리핀에서 활동하면서 필리핀 일본군 ‘위안부’ 생존자와 가족, 활동가 총 12명의 구술을 채록한 결과물이다. 기존 기록집들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 당시 증언에 집중됐다면, 이번 기록집은 코로나 팬데믹이란 긴 터널을 뚫고 지나온 생존자의 현재의 삶에 담긴 생생한 목소리를 그대로 담았다.

롤라(Lola)는 필리핀 따갈로그어로 할머니를 지칭하며, 90이 훨씬 넘은 고령의 생존자들을 친근하게 부름과 동시에 롤라의 꿈을 찾아가는 것이 이번 구술기록집의 의도다. 피해 이후의 삶, 증언하게 된 배경과 계기, 주변과 가족의 반응, 증언 이후 활동, 그리고 일본 정부에 대한 입장 등이 담긴 이 책은 함께 살고 있는 생존자의 가족(딸과 손녀)과 활동가 구술을 통해 동시대를 함께 살면서 느낀 어려움과 회환 등을 입체적으로 담아냈다.

이번 사업을 총괄하는 양미강 캠프 이사는 “한국에서 필리핀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알 수 있는 소개 자료와 정보가 별로 없는 상황에서 이번 구술기록집 롤라의 꿈을 통해 한국의 청소년들과 시민들이 이 문제에 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는 계기기 됐으면 한다”며 “특히 이번 구술기록집은 작년부터 캠프 평화와개발센터가 추진해온 여성과 평화 관점에서 평화 ODA란 새로운 영역에 접근하는 시도라는 점을 강조하고 싶다. 구술기록집 롤라의 꿈을 통해 우리의 꿈도 함께 생각하는 시간이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롤라의 꿈은 한국여성인권진흥원 일본군‘위안부’문제연구소의 2022년 민간단체 교류 협력 사업으로 진행됐다. 한국과 마찬가지로 필리핀 일본군 위안부 생존자들이 몇분 남지 않은 상황에서 대부분이 90대 고령이다. 특히 코로나 팬데믹 시대에 어려운 시간을 보냈다. 1992년 필리핀 롤라 로사 핸슨 증언을 시작으로 일본군 위안부 운동이 본격화된 필리핀은 한국과 함께 가장 활발하게 활동해온 나라이다. 하지만 필리핀 정부와 사회의 무관심으로 생존자들은 경제적, 사회적, 정서적인 지지를 받지 못하고 있으며, 지원단체들이 고군분투하고 있다.

캠프 개요

사단법인 캠프는 ‘가난을 벗어나 함께 살아가는 건강한 세상을 꿈꿉니다’란 비전으로 필리핀 도시 빈민 지역 타워빌과 소수민족 농촌 소외 지역 딸락에서 일자리, 교육, 보건, 농업, 에너지, 친환경 사업을 통해 지속 가능한 자립마을을 만들어 가는 국제개발협력 NGO다. 2021년 부설로 평화와개발센터를 설립해 여성과 평화, 인권을 주제로 한 세계시민교육을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icamp.asia

연락처

캠프
심미영
02-3147-0309
이메일 보내기

이 보도자료는 제공자가 작성해 발표한 뉴스입니다. 미디어는 이 자료를 보도에 활용할 수 있습니다. 뉴스와이어는 편집 가이드라인에 따라 제공자의 신뢰성과 투명성을 확인하고 내용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보도자료에 문제가 있으면 뉴스와이어에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뉴스 제공캠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