융기원-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 그린에너지 위한 소부장 상생포럼 개최

2022-11-25 16:05
융기원-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 그린에너지 위한 소부장 상생포럼 개최
융기원-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 그린에너지 위한 소부장 상생포럼 개최
수원--(뉴스와이어) 2022년 11월 25일 -- 경기도·서울대학교 공동 출연법인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원장 김재영, 이하 융기원)은 11월 25일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이하 융대원)과 함께 ‘제6회 경기도 소재·부품·장비산업 상생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그린 에너지를 위한 지속 가능한 소재부품개발’을 주제로, 융기원 컨퍼런스룸에서 개최된 이번 포럼에는 융기원 김재영 원장, 홍동표 박사, 이상화 박사, 융대원 안정호 대학원장, 박원철 교수, 이재규 교수, 서울대 재료공학부 남기태 교수 등이 발표자로 참여했다.

제6회 경기도 소재·부품·장비산업 상생포럼은 소부장 연구 개발 과정에서부터 환경을 보전하는 기술 방식에 대해 논의하고, 경기도 소재·부품·장비산업 자립화 연구지원사업을 기반으로 하는 경기도 반도체 특화단지 인프라 구축 사업을 소개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이날 연사로 참여한 융기원 홍동표 박사는 태양광을 반사시켜 온실 효과를 줄일 수 있는 방열 냉각 소재 개발에서 기존보다 효과를 높일 수 있는 연구 내용을 발표했다.

융대원 박원철 교수는 이종 소재 합성을 통해 소재의 한계를 극복, 여러 분야에서 활용되고 있는 다양한 나노 복합체를 에너지 측면에서 설명했다.

특히 기조 강연에서는 현 정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과학기술교육분과 인수위원을 맡았던 서울대 재료공학부 남기태 교수가 ‘탄소 중립을 위한 이산화탄소 전환 기술’을 주제로 소부장 산업계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 감축의 중요성과 이에 적용할 수 있는 기술을 설명했다.

한편, 융기원은 경기도 지원으로 시작된 소재·부품·장비산업 자립화 연구지원사업을 기반으로 반도체 특화단지 인프라 구축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경기도 내 소부장 생태계 강화에 힘쓰고 있다.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개요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은 창의와 혁신을 바탕으로 미래의 과학과 산업을 이끄는 해결책이 융합이라는 깨달음에 기초해 2008년 3월 설립됐다. 2018년 7월 경기도와 서울대의 공동 출연 법인으로 새롭게 도약했다. 융기원은 관·학이 협력해 설립된 국내 최초, 최고의 융합 기술 연구 개발(R&D) 전문 연구 기관이다. “지역과 R&D가 하나 되는 세계적인 융합 연구 기관”이라는 비전 아래 차세대 교통 시스템, 스마트 시티, 소재·부품·장비, 지능화 융합, 환경·안전 5대 중점 분야를 중심으로 다양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aict.snu.ac.kr

연락처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홍보정보팀
안웅섭 팀장
031-888-9055
이메일 보내기

이 보도자료는 제공자가 작성해 발표한 뉴스입니다. 미디어는 이 자료를 보도에 활용할 수 있습니다. 뉴스와이어는 편집 가이드라인에 따라 제공자의 신뢰성과 투명성을 확인하고 내용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보도자료에 문제가 있으면 뉴스와이어에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뉴스 제공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