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인터내셔널, 블록체인 ‘전자선하증권’ 도입해 디지털 무역거래 앞장서

미국 디트로이트에 전자선하증권 통해 자동차 부품 수출

머스크 물류 플랫폼과 자체 구축한 무역 플랫폼 연계, e-B/L 무역 완결

업계 최초 디지털 방식 도입 통해 무역 혁신 앞장서

뉴스 제공포스코인터내셔널 (코스피 047050)
2022-12-01 09:00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12월 01일 -- 무역업계의 선두 주자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전자선하증권(e-B/L)을 도입해 국제 무역 디지털화에 앞장선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11월 3일, e-B/L 발급을 통해 미국으로 자동차 부품을 수출했다. 이후 27일 미국 디트로이트 수입자가 무사히 선적물품을 인수함으로써 e-B/L을 이용한 첫 무역거래가 완성됐다.

Bill of Lading(B/L, 선하증권)은 수출입 거래 시 가장 중요한 선적서류로 꼽힌다. 수출자는 계약된 제품을 이상 없이 선적해야만 해상운송인이 발행하는 B/L을 받을 수 있고, 수입자는 물품대금을 지불한 뒤 수출자로부터 B/L을 전달받아야만 물품을 찾을 수 있다.

그동안 종이로 발행된 B/L이 국제우편과 같은 고전적인 방식으로 수입자에게 전달되다 보니 전달하는 과정에서 원본이 분실되거나 지연돼 수입자가 운송인으로부터 물품을 제때 인수할 수 없는 상황이 종종 발생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이번에 도입한 방식은 종이가 필요 없는 디지털 방식이다. e-B/L은 글로벌 운송사 머스크가 개발한 물류 플랫폼 ‘트레이드렌즈’를 통해 발급됐다. 이후 포스코인터내셔널이 한국무역정보통신사(KTNET)와 협업한 ‘무역/물류 플랫폼’에서 우리은행과의 e-Nego와 DB손해보험의 적하보험 발행이 진행됐다.

포스코인터내셔널 무역/물류 플랫폼은 포스코인터내셔널, KTNET, 우리은행, 국민은행, 하나은행, 신한은행 및 적하보험사 DB손해보험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의 사업지원을 받아 개발된 파일럿 플랫폼이다.

향후 이러한 디지털무역 방식이 자리를 잡는다면 B/L관련 리스크는 줄고 다양한 무역거래 관련자들의 업무 효율성이 대폭 올라가는 한편 선박위치 실시간 확인, 물류비용 감소 등의 효과도 얻을 수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이번 거래를 계기로 블록체인 기반의 e-Contract, e-B/L유통, e-Nego등의 업무를 진행할 수 있는 상용화 플랫폼 구축 사업에 더욱 박차를 가한다.

포스코인터내셔널 홍보 담당자는 “이번 e-B/L을 이용한 자동차 부품 수출은 포스코플로우, 머스크, 한국무역정보통신사(KTNET)와의 긴밀한 협업 속에 이뤄낸 성과”라며 “앞으로 무역 생태계에 플랫폼 사업을 확장시켜 디지털무역거래 선진화에 앞장서 나가겠다”고 밝혔다.

웹사이트: http://www.daewoo.com

연락처

포스코인터내셔널
커뮤니케이션실 홍보그룹
김우현 대리
02-759-3653
이메일 보내기

이 보도자료는 제공자가 작성해 발표한 뉴스입니다. 미디어는 이 자료를 보도에 활용할 수 있습니다. 뉴스와이어는 편집 가이드라인에 따라 제공자의 신뢰성과 투명성을 확인하고 내용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보도자료에 문제가 있으면 뉴스와이어에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뉴스 제공포스코인터내셔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