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포스코스틸리온, 포스아트 한국미술 레플리카 특별전 개최

포스코그룹, 한국미술 작품 포스아트로 구현해 우리 문화의 우수성 전파 나서

뉴스 제공
포스코스틸리온 코스피 058430
2022-12-05 08:45
서울--(뉴스와이어)--포스코와 포스코스틸리온이 함께 하는 한국미술 레플리카 특별전 ‘철 만난 예술, 옛 그림과의 대화’가 12월 5일부터 12월 30일까지 포스코센터에서 개최된다.

이번 전시회는 한국 회화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 세계문화유산으로 보존돼야 할 반구대암각화의 역사적 가치를 대중들에게 전파하기 위해 열린다. 특히 5000년의 유구한 역사를 지닌 한국 미술작품을 21세기 새로운 건축자재이자 미술 재료인 포스코스틸리온의 잉크젯 프린트강판인 포스아트로 구현했다.

전시회에는 정선의 금강산도와 인왕제색도, 김정희의 세한도, 김홍도의 풍속도 등 총 68점의 작품과 더불어 ‘울주 대곡리 반구대암각화’를 실물 형태로 재현해 선보인다. 반구대암각화는 선사시대 사람의 생활과 정신세계를 엿볼 수 있는 우리나라 최초의 회화 작품이며, 전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고래 사냥 그림을 담고 있는 세계적인 유산으로 평가받고 있다.

포스아트는 포스코의 친환경 철판 위에 고해상도 잉크젯 프린팅으로 작품을 구현해 내구성이 뛰어나고 반영구적으로 소장할 수 있기에 기존 미술 작품들이 지니고 있는 보관 시 온도, 빛, 습기 등의 환경에 취약한 단점을 보완할 수 있는 특징을 갖고 있다. 또한 적층 인쇄를 통한 입체적인 질감 표현이 가능해 시각과 촉각을 통해 생동감 있는 작품을 느낄 수 있다는 장점도 갖고 있다. 이러한 특징을 바탕으로 포스아트는 2019년 세계철강협회 스틸리 어워드(Steelie Award)에서 ‘올해의 혁신상’을, 2022년 국제문화재산업전 신기술 발표회에서는 최우수상을 받는 등 기술력을 인정받은 바 있다.

포스코와 포스코스틸리온은 이번 전시회가 포스코그룹의 포스아트 기술과 한국 고유문화가 만나는 특별한 예술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포스코스틸리온은 이번 전시회를 계기로 기존 건축 자재로 사용 중인 포스아트를 문화컨텐츠 B2C사업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이번 전시회 관람은 무료이며, 포스코스틸리온 인스타그램 ‘poscosteeleon’ 계정을 팔로우하고, 전시장에서 찍은 사진과 함께 필수 해시태그를 업로드해 진행 요원에게 보여주면 전시회 기념 에코백, 리미티드 엽서 4종 및 홀로그램 스티커 등을 증정하는 이벤트도 진행할 예정이다.

포스코스틸리온 개요

포스코스틸리온은 1988년 포항철강공단 1단지에 연산 30만톤의 능력을 갖춘 아연도금강판 및 알루미늄도금강판 생산업체로 설립된 포항도금강판을 모체로 출발했다. 도금강판제품과 컬러강판제품을 생산해 강건재, 자동차, 가전 시장에 공급하고 있으며, 2021년 프리미엄 컬러 강판 브랜드 인피넬리를 론칭해 홍보를 강화하면서 판매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poscosteeleon.com

연락처

포스코스틸리온
홍보담당
민지현
054-280-6195
이메일 보내기

소셜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포스코스틸리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