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아이비글로불린에스엔주 10%’ 자가면역 뇌염에 임상적 유용성 입증

뉴스 제공
GC녹십자 코스피 006280
2022-12-12 10:48
용인--(뉴스와이어)--GC녹십자(대표 허은철)가 제18회 ‘대한뇌염·뇌염증학회’에서 자가면역 뇌염 환자를 대상으로 한 자사의 면역글로불린제제 ‘10% 아이비글로불린에스엔주(사람 면역글로불린-G)’의 전향적 임상 결과를 발표했다고 12일 밝혔다.

자가면역 뇌염은 자가면역 기전을 통해 신경학적 결손을 일으키는 질환으로, 발병률이 점차 증가하고 있다. 자가면역 뇌염에는 뇌 신경계를 공격하는 자가항체가 검출되는 항체 양성 자가면역 뇌염과 자가항체가 검사상 드러나지 않지만 숨겨진 자가항체나 세포 면역기전이 뇌를 공격하는 항체 음성 자가면역 뇌염이 있다. 자가면역 뇌염은 기억 저하·의식 수준 장애·경련·운동기능 장애 등 다양한 신경학적 이상 증상이 발생할 수 있고, 중증의 경우 치료 중 사망에 이르기도 한다.

이번 연구에서 자가면역 뇌염 진단을 받은 환자에게 5일간 10% 아이비글로불린에스엔주를 투여한 결과, 3일 후부터 신경 기능장애 평가 척도(modified Rankin Scale·mRS)를 포함한 5가지 신경학적 지표에서 모두 통계적으로 유의한 증상 개선 효과를 보였고, 그 효과는 29일까지 지속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작용은 정맥 투여 시 나타나는 일시적 경미한 증상으로만 확인돼 아이비글로불린에스엔주의 안전성을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었다.

결과적으로, 자가면역 뇌염에서 10% 아이비글로불린에스엔주를 투여해 신경학적 증상에 대한 정량적 개선 및 안전성을 증명함으로써 면역글로불린-G 처방에 대한 실질적인 임상 근거를 확보했다. 해당 임상 결과는 올해 2월 국제학술지 ‘임상·중개신경학회보(Annals of Clinical and Translational Neurology)’에 게재된 바 있다.

자가면역 뇌염에서 면역글로불린-G의 유효성을 확인한 전향적 임상 연구는 국내 최초이며, 전 세계에서는 두 번째다. 최초 선행 연구의 경우 특정 항체 양성 자가면역 뇌염 환자에 국한해, 면역글로불린-G 투여를 통해 발작 빈도를 감소시킨다는 결과를 확인했다. 이번 연구는 특정 항체 양성 자가면역 뇌염뿐만 아니라 항체 음성 환자까지 포함한 전체 자가면역 뇌염 환자에 대한 임상 결과라는 점에서 차별점이 있다.

연구책임자인 이순태 서울대병원 신경과 교수는 “자가면역 뇌염의 경우, 지금까지 대부분 후향적 연구를 통해 면역글로불린-G의 효능을 추정해왔다”며 “이번 전향적 임상을 통해 면역글로불린-G 요법의 실질적인 치료 효과를 증명해 향후 치료 가이드라인에도 적극적으로 반영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GC녹십자는 국내에선 허가 및 급여기준으로 면역글로불린-G의 처방이 가능한 질환이 제한적이지만 해외 가이드라인에서는 자가면역 원인의 신경질환 치료제로 면역글로불린-G를 높은 등급으로 권고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자가면역 원인의 질환에서 아이비글로불린에스엔주의 유용성 및 안전성에 관한 연구를 지속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웹사이트: http://www.greencross.com

연락처

GC녹십자
GC IPR팀
김소희
031-260-9317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GC녹십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