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 소득, 자녀 대학 진학에 여전히 큰 영향 미쳐”

직능연, ‘부모 소득 수준이 자녀 학력 수준에 미치는 영향’ 발표

2022-12-15 15:00
세종--(뉴스와이어) 2022년 12월 15일 -- 1999년생을 대상으로 한 분석에서 부모의 소득수준이 자녀의 대학 진학 여부와 수준에 여전히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직업능력연구원(원장 류장수)은 12월 15일(목) ‘KRIVET Issue Brief 247호(‘부모의 소득 수준이 자녀의 학력 수준에 미치는 영향’)’를 통해 최신 자료를 이용해 부모의 소득과 자녀의 학력 수준과의 관계를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 이 결과는 한국직업능력연구원이 운영하는 한국교육고용패널 Ⅱ의 1차(2016년), 2차(2018년), 5차(2021년) 조사 응답자 7590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바탕으로 순서형 로지스틱 회귀분석(Ordered Logistic Regression)한 것이다.

* 선행연구들이 주로 2000년도 초중반 자료를 활용한 데에 반해, 이 분석은 2021년 최신 데이터를 기반으로 함.

주요 분석 결과(붙임 KRIVET Issue Brief 247호 참조)는 다음과 같다.

부모의 소득 수준(분위)가 높을수록 자녀의 고등교육 수준이 높아질 확률이 증가했다.

자녀의 최종 학력 수준이 높을수록 부모의 소득 분포가 우측으로 이동했다.

부모의 소득분위가 높아질수록 자녀가 일반대학에 재학하는 비중은 증가하고 대학 미진학자 비중은 감소했다.

부모에게 대학 졸업까지 경제적 지원을 기대한 사람일수록 대학에 진학할 확률이 높았다.

흥미로운 점은 자녀의 성별에 따라 가구 경제력 변수가 고등교육에 미치는 효과의 크기가 다르게 나타났다.

남녀 모두에게 부모의 경제 수준과 경제적 지원에 대한 기대는 학력 수준을 상승시키는데 유의미한 영향을 미치나, 부모의 소득 분위 1분위 상승(각 25%씩 총 4분위로 구분)이 자녀의 학력 수준에 미치는 영향력은 남성에게서 조금 더 높게 나타났다.

반면 고등학교 시절 ‘대학 졸업까지’ 부모에게서 경제적으로 지원 받을 것이라는 기대는 여성의 학력 상승에 더 큰 영향력을 미쳤다.

이번 분석을 수행한 최수현 부연구위원은 “대학 진학률이 73.7%에 이르는 현대사회에서 여전히 부모의 소득에 따라 자녀의 학력 수준에 뚜렷한 차이가 나타나는 것은 의외의 결과”라며 “소득에 의한 교육 격차 해소를 위해 정책적 관심과 노력이 지속돼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직업능력연구원 개요

1997년 직업 교육과 직업 훈련의 연계와 통합이라는 사회적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설립된 한국직업능력연구원은 국민의 일상생활에 필요한 교육과 고용 분야에 대한 정책 연구와 프로그램 개발을 수행하고 있다.

첨부자료
KRIVET Issue Brief 247호.pdf

웹사이트: http://www.krivet.re.kr

연락처

한국직업능력연구원
최수현 부연구위원
044-415-5083
이메일 보내기

홍보팀
이창곤 선임전문원
044-415-5031
이메일 보내기

이 보도자료는 제공자가 작성해 발표한 뉴스입니다. 미디어는 이 자료를 보도에 활용할 수 있습니다. 뉴스와이어는 편집 가이드라인에 따라 제공자의 신뢰성과 투명성을 확인하고 내용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보도자료에 문제가 있으면 뉴스와이어에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뉴스 제공한국직업능력연구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