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 외국인 관광객 대상 부가세 즉시 환급 서비스 시행

업계 최초 상품 구매 시 POS 스캐너로 여권 스캔하면 즉시 부가세 차감 결제 시스템 개발

주요 관광 지역 포함한 50여 점포에 우선 적용하고 내년 말까지 1000여 점으로 확대 계획

내년 외국인 관광객 방문 증가할 것으로 전망돼 서울, 제주 투어 패스 판매 등 사전 준비

올해 해외 결제 수단 이용 건수 42.6% 오른 것 반영해 신규 해외 결제 수단 10여 종 추가

뉴스 제공
BGF리테일 코스피 027410
2022-12-27 08:49
서울--(뉴스와이어)--국내 업계 1위 CU가 내년 글로벌 리오프닝 흐름에 맞춰 외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부가세 즉시 환급(Tax Refund)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27일 밝혔다.

정부는 12일 열린 제7차 국가관광전략회의에서 2023~2024년을 한국방문의 해로 선포하고 2027년까지 외국인 관광객 3000만 명을 유치하고 관광 수입 300억 달러를 달성한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이를 위한 정책 중에는 외국인들의 쇼핑 편의 향상을 위한 부가세 즉시 환급 서비스의 확대도 포함됐다.

CU는 이러한 정부 정책에 발 빠르게 대응하기 위해 나이스정보통신, 로드시스템과 함께 별도의 단말기 없이 현재 점포에 설치된 계산용 POS로 바로 부가세 환급을 받을 수 있는 시스템을 업계 최초로 개발했다.

기존 사후 환급과 달리 외국인 관광객이 CU에서 상품 구매 시 POS 스캐너로 고객의 여권(실물, 모바일 모두 가능)을 스캔하면 바로 부가세가 차감된 금액으로 결제를 할 수 있다. 결제 가능 금액은 3만원 이상 50만원 미만이다.

CU는 부가세 환급 수요가 높은 주요 관광 지역을 포함한 50여 점포에 해당 서비스를 우선 적용하고 서비스 대상점을 내년 말까지 전국 1000여 점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한편 서울관광재단에 따르면, 올해 1~11월 동안 서울관광정보센터를 찾은 외국인은 49만2767명으로 지난해 동기간 5만7077명 대비 8배나 증가했다. 그동안 코로나19로 침체된 외국인 관광이 다시 활기를 띠기 시작한 것이다.

내년엔 이보다 더 많은 관광객의 방문이 예상되는 만큼 CU는 외국인 관광객 서비스 거점으로서 이에 대한 다양한 마케팅을 준비하고 있다.

CU는 9월부터 서울관광재단과 공동 마케팅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투어 패스인 디스커버 서울패스를 판매하고 있다. 4대 궁과 종묘 등 서울 주요 관광지 무료 입장 및 면세점, 공항 등의 할인 이용이 가능한 자유이용권이다. 제주 관광지를 이용할 수 있는 제주 올패스도 판매 중이다.

올해 CU에서 해외 결제 수단 이용 건수는 전년 대비 42.6% 늘어난 것을 반영해 CU는 기존 알리페이, 위챗페이, 유니온페이에 더해 올해 태국, 베트남, 말레이시아 등 총 10여 종의 신규 해외 결제 수단도 추가했다.

박희진 BGF리테일 서비스플랫폼팀장은 “CU는 내년 글로벌 리오프닝에 맞춰 외국인 관광객의 쇼핑 편의를 높이기 위한 다방면의 노력을 하고 있다”며 “업계 최초로 모든 점포에서 도입 가능한 즉시 환급 시스템을 개발함으로써 우리나라와 K-편의점에 대한 긍정적인 이미지를 전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웹사이트: http://www.bgfretail.com

연락처

BGF리테일
홍보팀
유철현 책임
02-708-1383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BGF리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