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H코리아, 한파 대비 동절기 효과적인 윤활 관리 방안 발표

동절기와 하절기 구분해 윤활제 사용

사용 환경과 제품의 사용 온도 범위 확인

윤활제 적정량 유지하고 확인

설비 동결 및 동파 사고를 막기 위해 주기적으로 장비 내 결로수 제거

뉴스 제공
엔씨에이취코리아
2022-12-27 11:49
서울--(뉴스와이어)--세계적인 산업 설비 유지 보수 제품 제조 기업인 NCH코리아(NCH Korea, 지사장 오준규, 엔씨에이취코리아)가 연일 이어진 대설 및 한파로 인한 설비의 동파 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동절기 윤활 관리 방안’을 발표했다.

한파로 인한 외부 온도 급강하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구동 설비라면 윤활제(그리스, 오일)가 저온에서 윤활할 수 없는 상태가 되면 설비/장비가 정상 가동되지 않는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이에 좀 더 안정적으로 설비를 관리하려면 한파와 같은 저온 환경에서 사용할 수 있는 고성능 윤활제를 이용하는 것은 물론, 설비/장비의 가동 환경 및 온도에 맞는 윤활제의 선정 및 동절기에 적합한 윤활제를 선정하는 것이 중요하다.

NCH코리아가 제시하는 ‘동절기 윤활관리 방안’은 △동절기용 윤활제의 선정 및 사용 △사용 환경과 제품의 사용 온도 범위 확인 △윤활제의 적정량을 유지하고 확인 △설비 동결 및 동파 사고를 막기 위해 주기적으로 장비 내 결로수를 제거 △옥외 설비/장비의 경우 적절한 예열 사전 작업 등이다.

◇ 동절기 윤활 관리 방안

1.동절기와 하절기를 구분해 윤활제를 사용

사계절이 있는 대한민국에서는 하절기 그리스와 동절기 그리스를 구분해 사용하는 것을 추천한다. 예를 들어 실외 온도 -15℃의 온도인 경우 하절기용 그리스 제품인 No.2 주도를 사용하면 그리스 내 점성의 증가, 사용 온도 범위 초과 등의 원인으로 그리스 급유가 어렵고, 설비/장비의 윤활에 문제를 일으킨다. 심한 경우 가동 중지 등과 같은 결과를 초래한다. NCH의 동절기 윤활제(그리스)인 ‘프리마루브 익스트림 그린(Premalube xtreme green)’은 한파에 강한 제품이다. 프리마루브 익스트림 그린(Premalube xtreme green)’의 -28℃에서 최대 204℃까지 사용 온도 범위가 넓어 극저온에서도 설비를 효과적으로 윤활시킨다.

‘프리마루브 익스트림 그린(Premalube xtreme green)’은 긴 수명과 길어진 주입 주기를 제공해 경제적인 제품이며, 설비 고장율이 낮아 돌발적인 고장으로 인한 비가동 시간이 줄어 생산 연속성을 제공한다. 프리마루브 익스트림 그린(Premalube xtreme green)’는 마찰과 마모를 방지해 설비 및 기계를 장기간 부드럽게 유지하는 솔루몰(Solumol, 유기 합성계 몰리)을 함유하고 있다. 금속 표면에 수분 및 화학 반응으로부터 보호하도록 녹부식 방지제를 함유하고 있으며, 탁월한 내수성으로 물에 씻겨나가지 않는다.

2.사용 환경과 제품의 사용 온도 범위를 확인

온도가 급격히 떨어지는 동절기에는 외부 온도가 -10℃일 때 옥상 등의 설비는 -20℃ 이하에 이른다. 이에 설비 위치의 온도와 윤활제 사용 가능 온도를 확인해야 한다.

3.윤활제의 적정량을 유지 및 확인

그리스는 점성과 점도의 상승으로 동절기 펌핑 불량, 베어링 회전 불가, 감속기 회전 불가와 같은 문제점이 발생할 수 있다. 또한 윤활유는 동절기 온도로 인한 점도 상승으로 레벨 게이지 밑으로 내려가는 경우가 흔히 나타난다. 이때 그리스 드라이 아웃(Dry out), 오일 공동화 현상(Cavitation), 결로 현상 등이 나타나 설비 작동 불능 및 파손이 일어날 수 있다. 이에 윤활제를 설비에 따라 적정량을 유지하고, 문제가 없는지 지속적으로 확인해야 한다.

4.설비 동결 및 동파 사고를 막기 위해 주기적으로 장비내 결로수를 제거

한파로 발생하는 결로 현상에 의한 설비 동결/동파 사고를 막기 위해 주기적으로 결로수 및 응축수를 배출해 제거해야 한다. 또한 물에 저항 성능이 강한 윤활제를 선정해 결로수 발생을 최소화해야 한다.

5.옥외 설비/장비 사용 전 예열 후 사용

설비/장비 가동 전에 충분한 예열을 통해 윤활제를 부드러운 상태로 만들어 성능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다. NCH의 ‘프리마루브 익스트림 그린(Premalube xtreme green)’은 건물이나 공장 외부에서 사용되는 설비인 각종 베어링, 감속기, 공조기, 크레인 등을 비롯해 외부 운용 중장비인 감속기 설비, 유압 설비 등에 사용할 수 있다.

오준규 NCH코리아 사장은 “한파로 인한 외부 온도 급강하로 윤활제가 저온에서 성능을 제대로 발휘하지 못해 작동이 되지 않는 등 설비에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며 “이렇게 윤활제 관리를 잘못하면 그리스 동결로 인해 설비가 작동을 멈추는 등 전체 작업이 중단될 수 있어 비용 절감과 비즈니스 연속성을 확보할 수 없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이를 해결하려면 설비 가동 전 예열을 통해 윤활제의 사용 온도 범위로 예열 후 사용해야 한다”며 “좀 더 안정적인 설비 관리를 위해서는 저온 성능이 우수한 고성능 윤활제를 도입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엔씨에이취코리아 개요

NCH코리아(엔씨에이취코리아)는 NCH의 한국 법인으로서 1984년 설립됐다. 1992년에는 충북 음성에 제품 생산 공장을 갖추고 국내 고객을 위한 제품을 직접 생산해 공급하고 있다. 국내에 업계 최초로 절연성 클리너 등을 소개한 바 있으며, 현재 수백 여종의 설비 및 보수용 화학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또한 100여 명의 기술 영업 인력을 보유하고 차별화된 전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nchasia.com/ko-kr

연락처

NCH코리아
홍보 및 마케팅 담당
서혜경 과장
070-4466-8131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엔씨에이취코리아

배포 분야